“남친이 ‘금수저’란 걸 알고 나니 결혼하고 싶어져요” (ft.솔직주의)

김지윤 기자 2018년 2월 27일 입력
						
						

‘좋은’ 남자친구의 기준은 과연 무엇일까.

사람들마다 모두 다르겠지만 뭉뚱그려보면 크게 몇 가지로 나뉠 수 있지 않을까. 누군가에겐 성격일 수도 있고, 외모가 될 수도 있으며 그가 가진 능력 혹은 재산 등이 될 수 있겠다.

오늘의 사연은 5년 사귄 남자친구에 대해서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된 어느 여성의 이야기다.

5년을 만나면서 서로 집안 이야기를 딱히 하지는 않았던 A씨 커플.

남자친구의 경우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만났는데 늘 경제적으로 넉넉해 보이긴 했다.

A씨는 “돈 없어서 못하겠다는 게 없긴 했어요. 외국여행도 시간 여유 되면 가고, 사고 싶은 것도 엄청난 금액이 아니면 턱 사더라고요”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리 잘 살지 않아도 갖고픈 것들을 무리 없이 사는 사람들이 더러 있기에 A씨는 남자친구가 설마 ‘금수저’일 거라고 생각하진 못했다.

그런데 지난 연말, A씨는 남자친구 고등학교 동창들과 모임을 가졌는데 그 자리에서 들은 이야기를 종합해본 결과 남친이 금수저라는 것을 알게 됐다.

“자세히는 말씀 못 드리지만 남친이 말한 본인 명의의 재산만 해도 꽤 돼요. 전엔 그냥 흘려들었는데 기억을 끄집어내서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놀랍네요”

또한 지방이라 알지 못했는데 찾아보니 남자친구의 본가 역시 엄청난 부자 동네였다.

문제 아닌 문제는 지금부터다.

A씨는 ‘금수저’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 남자친구와 결혼하고 싶어졌기 때문.

A씨는 스스로를 ‘속물’이라고 불렀다.

“그걸 알고 나니… 뭔가 그 이후로 더 사랑하는 것 같고 남친이 원하고 바라는 거 웬만하면 다 들어주고 있어요. 사이는 연애초보다 더 좋아졌고요”

남자친구도 좋고, A씨도 좋고. 무엇이 문제일까 싶지만 A씨는 마음 한 구석으로 뭔가 찔린다.

친구들에게 말해봤자 제 얼굴에 침 뱉기, 밖에 될 것 같지 않아 이러한 마음을 친언니에게 털어놨다는 A씨.

친언니는 “잘 된 거니 좋게 생각해라”라고 말했지만 A씨는 남자친구를 순수하게 사랑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든다.

금수저라는 것을 알기 전에만 해도 남자친구가 똑똑하고 재치있고 듬직한 모습이 매력이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엔 남자친구를 볼 때마다 돈밖에 생각나지 않는다.

또한 눈에 하트가 가득한 남자친구는 “결혼하면 내가 돈 벌어올 테니 하고 싶은 거 다 해라”라고 말하고 있는 상황.

A씨는 5년 연애 기간 동안 인생 망치기 싫어 철저하게 피임을 해왔는데 지금은 간절히 임신까지 하고 싶다.

A씨는 “정말 쓰레기 같죠? 남친도 저도 직장생활한지 좀 되어서 올해 안에는 결혼하고 싶은데… 이런 제가 한치 앞 모르는 결혼생활 잘할지 모르겠고 남친은 느긋해보여서 걱정이에요. 어떡하면 심보 고칠 수 있을까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알고 보니 금수저였던 남자친구, 그리고 그런 그가 좋은 여자.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한편, A씨는 추가글을 통해 “저희집도 못살진 않아요. 다만 남친 집이 생각보다 너무 잘살뿐이에요”라고 해명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및 GettyImagesBank(모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