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저는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아요

“저는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아요. 저희는 아이도 필요 없고요. 식물처럼 조용히 살아가는 삶을 택했습니다.”

이 충격적인 이야기는 익명의 일본 여성이 겪은 실화다.

이 여성은 고다마(일본어로 메아리)라는 필명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 출간했고, 제목은 말 그대로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아>로 출간되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직접적인 성적 표현은 사용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에 책 제목을 적지 못하고 “제목은 서점에서 확인해주세요”라고 소개해 더 화제가 되었다.

이 책은 일본 전국의 서점이 ‘올해의 책’으로 뽑으며 15만 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곧 영화화될 예정이다.


작가는 “이 충격적인 제목에는 집단이나 사회에서 어울리지 못하는 심정도 담겨져 있다”고 말한다.

자신을 탓하며 소극적으로 살아온 작가는 따돌림을 당하는 학창생활을 보냈고, 꿈꾸던 직장에서도 인간관계가 어긋나면서 모든 게 무너졌다는 것.


“세상 사람들에게는 정상적인 일들이 저에게는 불가능했습니다. 그런 것들을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가족, 사랑, 인간관계 등 저자는 세상 속으로 들어가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고 고백한다.

이런 작가의 고백에 일본 독자들은 뜨거운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일본 전국 서점 직원들은 “나도 모르게 탄성을 질렀다”, “흡인력 있는 문장과 와닿는 내용이라 어떻게든 알리고 싶다” “제목으로 판단하지 말고 첫 페이지만 읽어보라”며 특별히 이 책에 애정을 나타냈다.


정상적이라는 것은 어떤 것인지, ‘평범’에 못 미치는 불완전한 자신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방법을 말하는 이 책은 국내에서도 출간되어 여전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500일의 어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