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전 노홍철이 “김기덕 감독 멋지다”고 했다가 영화계 관계자에게 들었다는 말

2018년 3월 9일
						
						

방송인 노홍철이 과거 김기덕 감독에 대한 성추문을 들었다고 밝혔다.

9일 MBC ‘아침발전소’에서는 노홍철이 김기덕 감독 성폭행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난 솔직히 정말 충격을 받았다. 정말 충격적이었다”며 “김기덕 감독에 대한 이야기들이 그저 소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노홍철은 “6년 전인가 다른 방송사에서 명사를 모여 특강하는 프로그램을 한 적이 있다”며 “그때 김기덕 감독이 나와서 좋은 말씀과 멋진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래서 아는 영화계 지인에게 ‘김기덕 감독 정말 멋지더라’라고 했더니 그게 벌써 6년 전인데 그 지인이 ‘PD수첩’에 나온 이야기들을 그대로 해 주더라”고 밝혔다.

노홍철은 “그 이야기를 듣고 ‘소문이겠지. 그런 분이 그런 일을 했다면 지금 그 자리에 있을 수 있겠냐’고 했다. 그렇게 말한 내 자신이 부끄럽고 피해자 분들에게 죄스럽더라”고 고백했다.

한편, 지난 6일 MBC ‘PD수첩’은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배우들의 증언을 보도했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한 여배우는 영화 촬영을 하던 합숙소 생활이 말 그대로 ‘지옥’이었다며,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이 ‘하이에나’ 처럼 끝없이 성관계를 요구했고, 성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아침발전소’, ‘PD수첩’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