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며 한 말 (ft. MBC)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9일 입력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2차관의 자유한국당 입당 및 환영식이 열린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와 출입기자들 간에 오간 대화다.

길 전 사장 등 세 사람의 입당 소회를 밝히는 인사말이 끝난 후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들이 자리를 뜨려 하자 현장에 있던 취재진은 “질문을 받아달라”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질의 응답을 굳이 해야 하나”고 난색을 보였지만, 기자들의 거듭된 요청으로 결국 문답이 시작됐다.

단연 화제는 최근 MBC를 퇴사한 배 전 아나운서였다. 배 전 아나운서는 한국당의 전략공천으로 오는 6월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출마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왔고, 배 전 아나운서는 “(송파을 전략공천은) 결정된 사실이 아닌 게 팩트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며 “제가 방송을 하면서 느꼈던 것들과 이 나라에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가치들을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지만, 당에서 어떤 직무를 맡겨주신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MBC 출입기자가 소속을 밝히고 질문을 하려 하자 홍 대표는 “그건 반대니까 됐다”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행사에 참석한 다른 당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를 떴다.

 

그러자 기자들 사이에서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 한다”, “여기 있는 기자들을 무시하는 것인가”, “일방적으로 질문을 받나” 등의 항의가 쏟아졌다.

결국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질의응답은) 끝났다. 한국당 영입·입당 환영식을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미 한 언론에서 배현진 앵커에 대해 질문을 했다”고 답하며 이날 행사를 정리했다.

이날 환영식은 홍 대표가 세 명의 영입 인사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며 시작했다.

홍 대표는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받아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데 이어 “세 분 영입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준비를 위해 새 인물을 속속 영입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배 전 아나운서와 관련,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며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배 전 아나운서는 입당식 인사말에서 “약 석 달 전 정식 인사 통보도 받지 못하고 뉴스에서 쫓겨나듯 하차해야 했다”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의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에 놓인 것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며 정치권 입문 계기를 밝혔다.

길 전 KBS 사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좌파진영의 언론장악으로 인해 올바른 여론형성이 차단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