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전 가까운 지인들에게 일일이 전화했다는 조민기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9일 입력
						
						

배우 조민기가 9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신고자에 따르면 조민기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인근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민기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기는 연극배우 송하늘 씨와 조씨가 교수로 재직하던 청주대 연극과 졸업생들의 잇따른 성추행 사실 폭로로 미투 파문의 중심 인물이 됐다.

조민기는 오는 12일 충북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졸업생 등 20여 명의 피해 진술을 확보해 둔 상태에서 조민기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또한 성추행 혐의로 경찰 출두를 앞두고 있는 배우 조민기가 휴대폰을 압수당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그가 주변 사람들에게 보낸 문자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그는 미투 폭로 이후 쏟아지는 취재 요청 가운데 기자에게 “이미 죽음의 턱밑에 와있다”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더 팩트’ 보도에 따르면, 조민기의 한 핵심 측근은 9일 오전 “오늘 조민기 씨의 전화를 받았는데 등록된 이름이 뜨지 않아 ‘전화를 바꿨느냐’고 물어보니 경찰이 휴대폰을 압수해간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또 “조민기씨가 (자신을 걱정해준) 주변의 가까운 지인들 모두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출두 이후 신변이 구금될 경우를 대비해 마음의 정리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인의 추측과 달리 조민기는 경찰 출두 직전에 사망한 것.

측근에 따르면 조민기는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과 지인들에 대한 송구한 마음을 솔직하게 전하면서 자신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에게도 다시 한번 사과했다고 전해졌다.

한편, 조민기는 당초 자신을 지목한 온라인 커뮤니티 성추행 폭로 글에 대해 “관련 내용은 명백한 루머”라고 부인해오다 졸업생들의 폭로가 쏟아지자 결국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잘못이며, 피해자들에게 깊은 사과와 함께 법적 사회적 책임을 피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