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조민기 빈소 찾은 후 동료 연예인 비판한 배우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12일 입력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연기자 다 어디로..분바른 연예인”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복싱선수 출신 배우 조성규가 고(故) 조민기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조성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 그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 뭐가 그리 두려운가? 조민기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정일우는 SNS에 조민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성추행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사망한 조민기를 옹호하는 것으로 보일 여지가 있기 때문. 고인 빈소 역시 이를 의식한 듯 조문객 발걸음이 뜸했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창고에서 아내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로 경찰 조사 중이었다.

조민기 발인식은 12일 오전 6시께 비공개로 엄수됐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조성규 페이스북

기사 이어보기>>>>>>>>>>>>>>>>>>>>>>>>>>>>>>>>>>>>>>>>>>>>>>>>>>>>>>>>>>>>>>>>>>>>>>>>

조민기 오늘(12일) 발인…소환조사 대신 극단적 죽음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조민기 발인식이 오늘(12일) 치러진다.

조민기 발인은 12일 오전 6시 30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다.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 유족의 뜻에 따라 발인식은 비공개로 진행되며 유족과 지인들이 참석한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4시께 서울 광진구 자신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내에 의해 발견된 조민기는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망 다음 날인 10일 조민기가 숨진 지하창고에서 A4 용지 크기 종이 6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의 입장을 고려해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함께 공부했던 학생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진경찰서는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는다”라며 부검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4일장으로 치러진 조민기 장례 전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고인이 성추행 수사 중 극단적 선택을 한 만큼 조문객의 발걸음도 뜸했다.

조민기는 최근 ‘미투’ 폭로로 청주대 연극학과 재직하면서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발인 일인 12일에는 경찰에 소환돼 조사받을 예정이었다. 조민기 사망으로 청주 경찰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