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세상 떠난 故 김주혁에 대한 질문에 이유영 대답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12일 입력
						
						

[리폿@현장] “잘 지낼게요” 이유영, 연인 향한 그리움과 다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이유영이 다시 세상으로 나왔다.

지난해 연인인 고(故) 김주혁을 사고로 잃은 슬픔을 누르고, 대중 앞에 섰다.

이유영의 활동 재개는 하늘에서 자신을 지켜보고 있을 연인에 대한 다짐이었다.

영화 ‘나를 기억해'(쌔네그루㈜키다리이엔티 배급, ㈜오아시스이엔티 제작) 제작보고회가 12일 오전 11시 서울 CGV압구정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는 이유영이 지난해 김주혁과 이별한 후 처음 나서는 공식석상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래서인지 현장의 분위기는 묵직했다.

취재진은 질문을 아꼈다. 적막이 흐르기도 했다.

이 적막을 깬 첫 질문은 역시 이유영과 김주혁에 대한 내용이었다.

기자는 이유영에게 “연인을 떠나보낸 이후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하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질문했다.

이유영은 질문을 예감한 듯했지만, 막상 질문을 받으니 혼란스러운 표정이었다.

처음 뗀 목소리가 침체돼 있었다.

이유영은 마른 침을 삼키고서 “여전히 그립고 따뜻하게 응원해 주시는 분이셔서 지금도 어디선가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싶어할 것 같다”고 김주혁을 떠올렸다.

그녀는 “그 마음을 간직하면서 배우 생활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간 집에서 혼자 시간을 많이 보냈고,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영화 홍보도 하고, 다음 드라마에서 불어를 하기 때문에 불어 연습을 하며 지내고 있다”는 근황을 전하며 애써 밝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벌어지는 동일한 수법의 범죄, 의문의 연쇄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이유영은 결혼을 앞둔 평범한 고등학교 교사 서린 역을 맡아 차세대 스릴러 퀸을 예감케 했다.

‘나를 기억해’는 4월 개봉 예정이다.

>> 기사 이어보기

[리폿@이슈] “눈치 조문 vs 분바른 연예인”…조민기, 애도받지 못한 죽음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지난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배우 고(故) 김주혁.

그의 유작들이 고통받고 있다.

영화 ‘흥부’는 흥행 참패를 맛봤고, 영화 ‘독전’은 개봉을 앞두고 이미지 훼손을 당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 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든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주혁은 힘든 백성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흥부전의 실제 주인공인 조혁으로 열연했다.

이 작품이 주목받은 이유 중 하나는 김주혁의 사후 첫 개봉된 영화이기 때문이다.

김주혁을 그리워하고,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연출을 맡은 조근현 감독의 미투가 터지면서 개봉된 지 얼마 안 된 영화에도 찬물을 끼얹었다.

조 감독은 지난해 가수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할 당시 신인 여배우 오디션을 진행하면서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사 측은 조 감독을 영화 홍보에서 제외시키며 수습에 만전을 기했다.

그러나 잇따른 폭로와 책임지지 않고 잠적한 조근현 감독 때문에 피해를 고스란히떠안게 됐다.

아시아 최대 마약조직의 보스 ‘이선생’을 잡기 위해 펼쳐지는 숨 막히는 암투와 추격을 그린 범죄 액션극 ‘독전’.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해영 감독 또한 최근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돼 곤혹을 치렀다.

이 감독은 조근현 감독과 다르게 강하게 반박했고, 이 과정에서 자신이 성소수자라는 사실까지 강제로 커밍아웃하게 됐다.

이해영 감독은 “게시자는 약 2년 전부터 저의 성 정체성과 인지도를 약점으로 이용해 지속적인 협박을 해왔다”면서 법적인 대응을 알렸다.

그러나 성추행 사실 여부를 떠나 이 감독은 영화감독이자 유명인으로서 타격을 입었다.

더불어 개봉을 앞둔 ‘독전’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김주혁의 유작에 잇따른 비극에 그의 팬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조근현 이해영)

<저작권자(c) TV리포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