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범 한번에 물리쳤다는 이수지의 한마디 (동영상)

개그우먼 이수지가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해서 저축한 돈 750만 원을 피해봤다는 의뢰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 사연을 보낸 의뢰인은 검찰을 사칭하는 전화를 받고 그가 시키는 대로 현금을 물품 보관소에 넣고 영수증을 보냈다가 사기를 당했다고 한다.

이날 공감요정으로 출연한 개그우먼 이수지 역시 자신도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수지는 “실제로 ‘황해’ 코너 대본을 치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대출을 해준다고 하더라. 말투를 잘 따라 해야겠다는 생각에 녹음버튼을 눌렀다”고 말했다.

그는 이름을 물어보는 상대방에게 “린자오밍”이라며 외국인인 척 했고, 그러자 상대방이 “한 달에 월급이 얼마나 되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수지는 “30만 원 정도 번다”고 대답했고, 그러자 상대방은 “예 됐습니다”라며 범행을 포기했다고 한다.

이수지는 KBS2 ‘개그콘서트’에서 ‘황해’라는 코너로 보이스피싱범 역할을 맡아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해 보이스피싱 사기가 4만 9948건 발생했으며, 피해핵은 무려 2423억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2 ‘김생민의 영수증’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