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틀 포레스트’에 고기 요리 나오지 않는 이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임순례 감독의 신작 ‘리틀 포레스트’가 100만 관객(10일 기준)을 돌파하며 흥행하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레시피가 주목받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도시 생활에 지친 혜원(김태리 분)이 시골 고향 집에 내려와 사계절을 보내는 이야기를 담았다.

혜원은 텃밭에서 직접 농사지은 작물로 제철 음식을 만든다. 몇 번의 손놀림 끝에 뚝딱 요리한 음식들은 간단해 보이면서도 맛깔스럽다. 블로그나 SNS에는 혜원의 레시피를 따라 만든 음식 사진들이 꽤 올라와 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음식은 모두 16가지다. 눈 속에 파묻힌 배추를 뽑아 썰어 넣은 배추된장국, 밀가루를 치대 쫄깃하게 반죽해 만든 수제비, 찹쌀을 곱게 갈아 팥고물을 얹어 쪄낸 떡케이크도 있다.

취나물과 사과꽃을 얹은 파스타, 가쓰오부시를 얹어낸 일본식 부침개 오코노미야키, 프랑스 디저트인 크렘 브륄레도 침샘을 자극한다.

양배추 샌드위치, 감자 빵, 오이 콩국수, 떡볶이, 밤 조림, 양파 통구이, 쌈밥 도시락, 아카시아 꽃 튀김 등도 혜원이 만드는 메뉴다.

다양한 음식들이 많이 나오지만, 혜원의 밥상에는 고기가 없다. 이 영화의 원작인 일본판도 주인공이 주로 농작물로 음식을 해먹지만, 고기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집청둥오리를 잡아 끓는 물에 담근 뒤 털을 벗겨 요리하는 과정이 상세하게 나오기도 한다.

임순례 감독은 그러나 육류 요리를 넣지 않았다. 임 감독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KARA·Korea Animal Rights Advocates)의 대표로, 일부 생선과 해물 정도만 먹는 채식주의자다.

임 감독은 얼마 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영화 속 메뉴에 사실 삼겹살에 소주 한잔은 있어야 하는데, 없다”면서 “제 성향이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임 감독은 “고기 메뉴를 넣으면, 영화를 찍을 때 고기를 다뤄야 한다”면서 “또 영화 속에서 고기 먹는 장면이 나오면 관객들이 고기를 먹고 싶어질 테고, 그만큼 고기 소비가 늘어날 것이 염려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영화 속에서 고기반찬이 딱 한 번 등장하기는 한다. 임 감독은 “혜원의 고모가 혜원을 위해 차린 밥상을 잘 보면 불고기가 있다”고 귀띔했다.

임 감독의 세심하면서도 자연 친화적인 성향은 이미 잘 알려져있다. 촬영 현장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혜원이 친구 몸에 붙은 애벌레를 떼어 2층 난간 밑으로 던지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1층 바닥에 모포를 깐 일화는 유명하다. 벌레들이 겪을 충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극 중 혜원 곁을 지키는 진돗개 오구는 동물보호단체를 통해 입양된 진돗개를 섭외했다. 오구의 ‘아역’인 강아지는 전국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다니며 오구와 닮은 강아지를 캐스팅했다고 한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