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성추행 피해자 발언, 납득되지 않는다” 주장한 배우

배우 조덕제가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연극배우 엄지영의 발언에 의문을 제기했다.

지난 9일 조덕제는 자신의 카페에 ‘배우 오달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오달수와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두 명의 피해자에 대해 “동의할 수 없는 내용이 많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글을 통해 조덕제는 엄지영의 증언에 대해 “15년 전의 일이라며 JTBC ‘뉴스룸’에 직접 나와서 오달수씨와 관련된 피해 사실을 밝히셨는데 정확히 어떤 부분이 시간이 지나도 씻어지지 않는 피해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그 피해가 성추행인지 성폭력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만약 오달수씨가 그 분에게 성추행이든 성폭행이든 어떤 유형의 범죄를 저질렀다면 그분의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씨가 유·무형의 힘으로 침해하여 이를 강요하였다는 것인데, 직접 밝히신 피해 내용으로 봐서는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훼손하였다고 볼 개연성이 뚜렷하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위 두 건을 살펴 볼 때 오달수씨는 단순히 성욕에 눈이 멀어 여자들을 성추행하고 성폭력을 일삼았던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찌질한 놈’이나 ‘못난 놈’으로 불리우는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연극 배우 엄지영은 지난달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오달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달수와 2000년대 초 알게 됐다”며 “이후 연기 조언을 받기 위해 만났는데 오달수가 자신의 얼굴이 알려져서 부끄러우니 다른 곳에 가서 얘기하자라고 했다”고 전했다.

엄지영은 오달수가 자신을 모텔로 갔었다고 주장하며 “거기서 성추행을 당했다. 오달수가 편하게 이야기하자며 ‘더운데 씻고 하자’더라. 그러면서 옷을 벗겨주려고 몸에 손을 댔다. 내가 화장실에 가자 따라왔는데 몸이 안 좋다고 핑계를 대서 험한 일은 피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덕제는지난 2015년 4월 장훈 감독의 영화 ‘사랑은 없다’를 촬영하던 중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JTBC ‘뉴스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