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 모델’ 야구 대회 시구 도중 집단 성추행 논란

‘야구 모델’로 유명한 일본의 유명 모델이 중학생 야구대회에서 학생들에게 집단으로 성추행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일본 도쿄의 진구구장에서는 리틀 시니어 야구대회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시구는 그라비아 모델 겸 아이돌로 유명한 ‘이나무라 아미’가 맡았으며, 그녀는 시속 96km의 공을 던지며 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시구 도중 이나무라 아미를 보기 위해서 중학생 선수들이 몰려들었고, 학생들이 다가오면서 경계선이 무너지기 시작했다.

경계선이 무너지자 이나무라 아미는 수많은 중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게 됐다.

이 사건 이후 이나무라 아미가 학생들에게 성추행을 당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를 지켜본 팬들은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지 우려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대회에 참가한 일부 중학생들이 성추행을 암시하는 트윗글까지 올려 이나무라 아미가 성추행을 당했다는 심증은 더욱 증폭됐다.

이 때문에 시구 소식을 접한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가 비판을 받기도 했다.

닛칸스포츠는 시구 소식만 단편적으로 전했을 뿐 혼란스러운 상황 이후 현장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은 것.

성추행 논란이 점점 커지자 이나무라 아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괜찮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선수들의 열기가 뜨거워서 해프닝도 있었지만 여러분의 힘이 전해져서 귀중한 경험을 했습니다”라며 “저도 참가했던 시니어 리틀 야구 대회에서 시구하다니 중학생 시절에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일이라 기분이 묘하다”고 시구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선수 여러분의 건투를 빕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나무라 나미는 초등학생 시절부터 중학생 때까지 야구 선수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5년 한 광고에 출연해 뛰어난 타격 폼을 선보여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outube ‘thousandsdream88’, 山田正,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