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에게 선물 받은 ‘인형’ 속에 들어있던 것 (ft.소름주의)

사생팬들의 악행이 해외에서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달 15일 온라인 미디어 로켓뉴스24에서는 도 넘은 사생팬들의 행동 때문에 괴로움을 토로하는 일본 아이돌 그룹의 상황을 보도했다.

일본의 댄스 그룹은 ‘아나타시아(Anatashia)’는 자신들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사생팬들의 도 넘은 행동을 지적했다.

아나타시아 측은 팬들이 선물한 인형에서 위치추적장치가 발견됐다며, 앞으로는 인형과 같이 위치추적장치를 숨길 수 있는 선물을 일절 받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사생팬은 위치추적장치를 이용해 공식 스케줄은 물론 멤버들의 사생활까지 24시간 관찰하려 했던 것 같다.

이런 사생팬들의 악행은 한국에서도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워너원의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밤낮없이 연락을 시도하는 팬들이 있다”며 공식 팬카페에 글을 게시했다.

YMC는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해진 멤버들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아티스트의 소중한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멈춰달라”고 전했다.

이어서 “(일부 팬들이) 멤버들의 안위를 빌미로 소속사 직원을 협박하거나 차량용 위치추적장치를 설치해 비공개 스케줄에 찾아오고 있다”며 “안전을 위협하는 일을 삼가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더 이상 워너원 멤버들이 일부 팬들의 옳지 못한 행동으로 고통받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