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배우, 나에게 속옷 차림 강요했다” 유소영의 폭로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14일 입력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미투 고백을 했다.

1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미투와 관련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날 유소영은 과거 연기 수업 때 속옷 차림을 강요받은 일을 전했다.

그는 “내가 예전에 있었던 일인데, 회사에서 연기 수업을 받으라고 해서 수업을 갔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연기수업 선생이 내게 윗옷과 바지를 속옷 모양으로 말아 올리고 남자와 마주보고 붙어있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왜 그래야 되냐?’고 물어보니 ‘배우는 창피함도, 남녀간의 거리낌도 없어야 한다’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국 유소영이 수업에 어려움을 호소하자 연기 수업 선생은 오히려 유소영을 나무랐다.

“그래서 ‘난 못 하겠다’ 그랬더니 막 화를 내는 거야. ‘다른 사람들은 다 하는데 네가 뭔데 왜 안 해?’라고”

“그래서 내가 ‘나는 못 하겠다’고 했더니 ‘너 나가!’ 이러는 거야. 그래서 막 울면서 나갔다. 그리고 회사에 얘기를 하고 그 수업을 안 들어갔다”

마지막으로 그는 “몇 년이 지나니 그 선생이 열심히 활동을 하고 있더라. 연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현재 활발하게 연기 활동 중인 배우라는 사실에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편, 이날 김가연 역시 미투 고백을 했다.

그는 “이건 제가 마음 속에 담아둔 이야기가 있다. 제가 신인이던 시절에 스포츠 신문사와 인터뷰가 있었다”라고 그 날의 끔찍한 기억을 털어놨다.

이어 “겨울이고 야외라서 바지를 준비 했는데 옥상에 올라 가니깐 사진 찍는 분이 왜 바지 입느냐고 했다. 기본적으로 사진 찍을 때는 속옷이 보일 정도 짧은 치마를 입고 찍으라고 했다”며 “그래도 바지를 입는다고 하니깐 고양이 자세를 하라고 하더라. 그 뒤로는 트라우마가 찍혀서 사진을 잘 못 찍는다”고 말했다.

특히 김가연은 “그분이 나중에 내려 오더니 자기 자리로 가서 큰 사이즈 앨범을 보여주면서 ‘대한민국에 여배우 중에 나한테 속옷 안 찍힌 사람은 없다’고 하더라. 속옷이 보일만한 비컷을 다 모아 뒀더라”며 충격 고백을 더하며 “그 앨범 빨리 파기했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