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가 밝힌, ‘내가 연애하고 싶어도 못하는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16일 입력
						
						

배우 송지효가 연애관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송지효는 지난 2016년, 중국 언론매체 시나위러와 인터뷰를 가졌다.

당시 송지효는 중국판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하게 된 계기와 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 등을 털어놨다.

그는 “연예인이라는 신분 때문에 단 한번도 제대로 데이트를 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연인과 단 둘이 무엇을 하건 자꾸 죄를 짓는 것 같더라.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인처럼 데이트를 해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송지효는 “이제 36살이 됐다. 얼마 전에 프랑스에 갔다 왔는데 거기 날씨가 추운데다가 갑자기 연애를 안 한지 오래됐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사실 너무 외롭고 뭔가 허전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나와 같은 직업을 가진 남자와 안 만날 것이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라고 자신만의 생각을 밝힌 송지효.

이어 “하지만 내가 매일 만나는 사람들은 동료들 밖에 없어 연애를 할래야 할 수가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지효는 그간 SBS ‘런닝맨’을 통해서 개리와 월요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개리가 2016년 하차하면서 월요커플의 러브라인은 막을 내렸다.

그런 그녀가 요즘 김종국과 런닝맨 ‘러브라인’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송지효는 최근 방송을 통해 “팬들 사이에 김종국과 러브라인이 있는 걸 알고 있다. 심지어 우리 둘이 결혼한다는 이야기도 있더라”고 김종국과의 열애설을 언급한 것.

이에 당황한 멤버들은 웃음을 터트렸고 지석진은 “둘이 사귀는 게 아니라는 것에 내 전 재산을 건다”며 부정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2018년 초 새해맞이 신년 운세에서 올해 궁합 점수 95점을 받은 데 이어 김종국은 결혼운, 송지효에게는 연애운이 따른다고 해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지난 방송에서는 송지효가 연령고지 방송 화면 콘티를 발표하며 김종국을 배려해 김종국으로부터 “너, 착하다”라는 말을 들었고, 유재석은 “너네 좀 이상하다. 연예대상 시상식 때 유독 붙어 있더라”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이에 제작진은 자료 화면을 보여주기도 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송지효 인스타그램, SBS ‘런닝맨’ 및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