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동안 쉬지 않고 ‘다리 떠는’ 사람의 몸에 일어나는 변화 3

다리를 떨면 부모님들에게 복 나간다며 혼났던 경험이 한번씩은 있을 것이다.

다리를 떠는 행동은 어디서나 좋은 이미지를 주지는 못한다.

하지만 건강에도 좋지 않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분 동안 다리를 떨 때 몸에 일어나는 변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1. 혈압 상승

미국 미주리대 자우메 파딜라 교수 연구팀은 남녀 11명을 대상으로 다리를 떨게하는 실험을 진행했고, 그 결과 발 부위의 혈압이 높아짐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무릎뼈 뒤에 있는 슬와낭종의 혈압을 측정한 결과 발을 떨기 전과 비교해 전체적으로 혈압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리 떨기를 멈추면 혈압은 원상태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다리를 떠는 행동이 혈압 상승으로 이어져 혈관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2.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 예방

심장에서 나온 혈액이 다리 정맥에 정체되어 일어나는 이코노미증후군(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은 산소와 기압이 낮은 비행기 안에서 장시간 앉아서 이동할 때 생기는 병이다.

이코노미 증후군은 요통, 하지부종, 발 저림, 어깨통증, 호흡곤란이 대표적인 증상이며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그런데 다리를 떨게 되면 사망까지 이어질 수 있는 이코노미 증후군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3. 종아리 운동

종아리 근육은 혈액을 심장으로 보내는 중요한 펌프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데, 다리를 떨게 되면 혈액순환에 매우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앉아있는 동안 다리를 움직여 주면 혈액순환이 잘돼 부기도 예방할 수 있고, 뭉친 근육을 풀어  다리도 예뻐지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엄마가 다리 떨지 말라고 할 때 반박할 수 있겠군” “복 나가는 게 아닌거 같은데” “계속 다리 떨어야 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