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 촬영 후 하정우가 오랫동안 시달렸다는 ‘후유증’

2018년 4월 3일   정 용재 에디터

지금의 하정우를 있게 한 대표적인 영화 ‘추격자’.

‘추격자’는 유영철 연쇄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하여 전직 형사였던 보도방 주인이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를 추격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끊이지 않는 긴장감과 훌륭한 각본, 배우들의 열연이 겹쳐 ‘추격자’는 평론가와 관객 모두에게 큰 호평을 받았으며, 최종적으로 누적관객수 507만 1619명을 달성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

특히 ‘추격자’에서 지영민(하정우)이 중호(김윤석)에게 쫓기며 한밤중 추격전을 벌이다 코너길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지는 장면은 NG였지만 해당 장면이 너무 리얼해 나홍진 감독이 그 장면을 버리지 않고 그냥 썼다는 일화는 상당히 유명하다.

하정우는 ‘추격자’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며 인지도를 쌓았지만 그만큼 험악한 이미지가 사람들 눈에 새겨져 고생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과거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한 하정우는 영화 추격자에 출연한 일화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헬스장에서 시나리오를 읽다가 운동을 멈추고 볼 정도로 몰입했고 김윤석 선배에 대한 믿음이 컸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이 “실제로 영화 끝나고 무서워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곤란했던 적이 있냐”고 묻자 “조금만 크게 웃어도 미친놈으로 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추격자 이후 조금만 돌발행동을 해도 사람들이 상담을 받아보라고 말했다”며 ‘추격자’ 때문에 실제 생활에서도 조금 불편함을 겪었다고 밝혔다.

한편, 하정우는 지난달 22일 피렌체 라콤파니아 극장에서 열린 제 16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개막식에서 문화예술상인 ‘키아비 델라 치타’ 상을 받아 피렌체의 명예시민이 됐다.

하정우의 수상은 지난해 박찬욱 영화감독에 이어 두번째라고.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네이버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