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부자들이 택배기사님들 대하는 인성수준 (feat. 도끼)

2018년 4월 10일
						
						

다산 신도시에서 벌어진 택배 논란으로 래퍼 ‘도끼’의 따뜻한 마음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다산 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우리 아파트 최고의 품격과 가치를 위하여 지상에 차량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택배차량 통제협조에 대한 안내문을 게재했다.

이 안내문에 따르면, 택배 기사와 주민 사이의 언쟁을 줄이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어 있는데 아파트에서는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출입을 막고 택배 회사에 지하 주차장이나 정문과 후문 외부 주차장을 이용해 배송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택배회사와 기사들은 아파트 주민들의 요구가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다산신도시 배달만을 위해서 저상차량을 구입하는 비용도 많이 드는데다가, 차에 실을 수 있는 물량 역시 줄어들기 때문이다.

그러자 다산 신도시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입주민을 대상으로 새로운 공문을 붙였는데 그 내용이 큰 논란이 되고 있다.

관리사무소에서 공지한 안내문에는 “택배기사가 정문으로 찾으러 오던지 놓고 간다고 전화를 하면 ‘카트로 배달 가능한데 그걸 제가 왜 찾으러 가야 하죠? 그건 기사님 업무 아닌가요?’라고 대응하라”는 내용과 택배 기사가 아파트 출입을 못 하게 해 반송하겠다고 하면 “그게 반송 사유가 되나요?”라고 되물으라고 적혀있었다.

이에 택배 회사들은 다산 신도시 지역 배송을 전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산 신도시의 택배 논란이 큰 화제가 되자, 과거 도끼가 방송에 나왔던 한 장면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11월, MBC ‘무한도전’에서는 ‘역사X힙합 프로젝트 – 위대한 유산’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자신의 파트너로 래퍼 도끼를 선택, 직접 그의 집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도끼의 집 문 앞에는 음료 박스가 잔뜩 쌓여져 있어서 눈길을 끌었는데, 유재석이 이에 대해 묻자 “택배 기사님들이 방문했을 때 목 마르면 드시라고 놓아둔 것이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품격과 가치” “부자는 돈이 많아서 존경받는 게 아니라, 돈을 바르게 쓸 때 존경받는다” “택배기사님들이 본인들 먹으라고 꺼내놓은거 모르는거 아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무한도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