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가 한달동안 벌어들인 유튜브-아프리카TV 광고 수익

송시현 기자 2018년 4월 13일 입력
						
						

“이러니 BJ가 장래희망일 수밖에…”

최근 초등학생들의 ‘인기’ 장래희망으로 꼽힌 유튜버, BJ.

그만큼 1인 방송 플랫폼이 요즘 시대에 가장 흥미로운 직업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

또한 몇몇 유명 유튜버-BJ의 어마어마한 수익이 공개돼 초등학생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흥미를 끌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가운데 유명 BJ 철구가 유튜브 및 아프리카TV 광고 수익을 공개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계정으로 접속했다.

그는 “축적되는 시청자 수로 광고 수익을 매기는 거라, 방송을 오래 안 하면 아무리 최고 시청자를 찍어도 쓸 모 없어”라고 말문을 뗐다.

이어 철구는 자신의 수익을 공개했다.

최근 몇 달간 적게는 200만 원 대에서, 많게는 700만 원 넘게 벌었다는 철구.

방송에 따르면 철구가 지난 2월동안 벌어들인 아프리카TV 광고 수익은 약 492만원.

그렇다면 그의 유튜브 수익은 어땠을까.

영상에 따르면 철구는 지난 2월 한 달 최종 3,155만 2,872 원을 벌었다.

수익에 대해 “이게 적은 거다. 나랑 아내가 같이 해서 들어오는 거다. 다른 BJ가 5,000만 원 받는다, 얘들아”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독 수익 한 달에 30만원도 안 된다. 차라리 그 돈으로 별풍선을 받는 게 BJ들한테는 이득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실제로 BJ들의 주 수입원은 별풍선과 유튜브 채널 수익으로 알려졌다. 철구가 이날 공개한 광고 수익 역시 꽤 큰 액수이지만 별풍선 수입까지 합쳐졌을 땐 그의 수익은 실로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철구는 과거 자신이 48시간 동안 벌어들인 수입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철구는 시청자들이 수입이 어느 정도 인지 궁금해 하자 철구는 “이틀 동안 6만8,757개의 별풍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금으로 환산하면 687만5700원이다”라고 말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철구형 (CHULTUBE)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