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촬영 하다 맥주 마시고 ‘진짜’ 취한 아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4월 16일 입력

‘나의 아저씨’에 출연하고 있는 아이유가 촬영 중 맥주를 연속해서 마시고 실제로 취해버렸다.

지난 14일 tvN ‘나의 아저씨’ 제작진은 맥주를 마시는 이선균과 아이유의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촬영은 극중 이지안(아이유)과 박동훈(이선균)이 “행복하자”고 말하며 맥주를 마시는 7화 속 장면이었다.

7화에서는 항상 어두운 모습이었던 이지안이 박동훈 앞에서 미소를 지으며 그에게 마음을 여는 내용이 담겼다.

촬영이 진행되면서 아이유는 계속해서 맥주를 마셨고, 쉴 새 없이 맥주를 마시던 아이유는 점점 얼굴이 붉어지고 웃음이 많아졌다.

아이유가 계속 웃자 감독은 “왜 이렇게 웃냐 취했구나”라고 말했고, 이선균 역시 “지안이 high 됐다”며 아이유를 귀여운 듯 쳐다봤다.

하지만 정말 술을 마신 줄 몰랐던 감독은 “계속 맥주 마신 거냐”고 질문을 던졌고, 고개를 끄덕인 아이유는 “이렇게 많이 마시게 될 줄은 몰랐다”며 해맑게 웃었다.

감독의 눈빛을 받은 이선균은 “내가 시킨 것 아니다”라며 “아무 얘기 안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촬영이 다시 시작되고 맥주가 다 떨어지자 아이유는 맥주병을 들어 올리며 술을 달라고 했고, 감독은 밝아진 아이유의 표정에 “엄청 밝아졌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표정이 엄청 밝아졌대 어쩌냐” “어쩐지 새빨갰어…” “분장한 줄 알았는데…” “귀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나의 아저씨’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