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에서 아이언맨이 죽지 않는 이유 (+촬영 사진)

송시현 기자 2018년 4월 16일 입력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개봉일.

아직까지 이 영화의 스토리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어쩌면 아이언맨이 죽지 않고 계속해서 마블 시리즈에 출연할지 모른다는 예상글이 올라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언맨이 죽지 않을 수도 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글에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촬영 현장으로 보이는 사진 두 장에 담겨 있다. 사진 속에는 극중 토니 스타크와 캡틴 아메리카, 앤트맨이 나와있는데 누리꾼은 극 중 토니 스타크가 입고 있는 옷에 주목했다.

토니 스타크의 옷 오른쪽 어깨 부분에 그려져 있는 문양은 실드(S.H.I.E.L.D) 문양이며, 외국에서 추측하는 것 처럼 아이언맨이 이후 시리즈에서도 쉴드의 국장 혹은 수장으로 계속 출연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아이언맨을 연기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과 재계약하지 못하는 이유도 해결된다고.

누리꾼은 쉴드의 수장이 된다면 아이언맨의 비중이 줄어들기 때문에 출연료가 줄어들 것이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부담스러워하는 액션씬 역시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마블 원작에서 아이언맨은 쉴드의 사무국장을 맡은 적 있다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캡틴은 아마 죽을듯” “4편이 더 꿀잼일거 같은데 내년까지 어떻게 기다리지” “그런데 아이언맨이 액션찍을 게 있나” “빨리 보고 싶다 문화의날 5천원인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제작진은 스토리의 스포일러에 대해 굉장히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한다.

비전 역을 맡은 폴 베타니는 지난 8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배우들이 촬영하지 않은 장면들과 줄거리가 담긴 ‘가짜 대본’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비밀 유지가 이번에는 출연진에게도 해당됐다. 정말 미친 수준이었다. 우리는 가짜 각본을 받았고 그 각본에는 가짜 반전과 촬영하지도 않은 장면들이 담겨 있었다. 감독한테 물어보니 그들은 ‘각본 끝에 있는 거? 그거 촬영 안 해’라고 답하더라”고 말했다.

스파이더 맨을 연기한 톰 홀랜드 역시 누구와 대결하는지 모른 채 격투씬을 촬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