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쉬는 날” 무려 수지를 놓친 사장님의 ‘처절한’ 반응

이보다 더 아쉬울 수 있을까.

배우 수지가 같은 소속사 배우이자 절친 장희령과 함께 제주도 우정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21일과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께 여행을 떠난 제주도에서 찍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수수하면서도 이들만의 특유의 청순한 분위기가 몹시 빛이 난다.

보기만 해도 흐뭇한 인생샷이 다량으로 탄생한 우정 여행.

장희령은 “이번 급여행도 성공적”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반면 수지는 조금 아쉬움이 남은 듯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는 곳마다 휴무”라는 글을 썼다.

이와 함께 ‘청춘기록실’이라는 간판이 걸려 있는 사진관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리고 이때 수지의 사진을 보고 큰 충격에 빠진 사람이 있었다.

다름 아닌, 바로 수지가 휴무라 아쉬워했던 사진 속 사진관 사장님.

사장님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쉬어서 죄송합니다. 제가 미쳤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수지도 못 들어오고 돌아간 그곳. 수지도 아쉬워하는 그곳”이라고 재치있는 문구를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시 “수지 님 감사합니다. 다시 뵐 날을 기도하고 있습니다. 다음에 오실 땐 예약 주세요. 쉬는 날도. 새벽에도, 출장 가 있어도, 하다못해 육지가 있어도 바로 달려올게요”라고 덧붙였다.

장희령이 남긴 글을 뒤늦게 확인한 운영자는 “절 두 번 울리시네요. 장희령님도 다녀가셨네요. 이젠 가게에 말뚝처럼 박혀있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또 그는 해시태그와 댓글을 통해 “다시 와줘 제발”, “돌아와 제발”, “돌아와요. 수지”, “내가 죽일 놈이지”, “수지가 왔는데 내가 없었구만”이라고 큰 충격과 아쉬움을 표했다.

얼떨결에 수지의 방문을 거절하게 된 사진관. 다음 기회가 과연 올까요?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수지&장희령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