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히 봐줬다” 다시 보니 ‘소름’ 돋는 강용석 발언 (ft.박봄 마약)

2018년 4월 25일

2NE1 출신 가수 박봄의 암페타민 수입 사건 논란이 다시 뜨거운 도마 위에 올랐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24일 방송된 MBC TV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2010년 박봄이 미국에서 암페타민 82정을 밀수입했다가 입건유예 처분을 받은 사건을 다뤘기 때문.

이날 방송은 당시 수사라인을 공개하며 사건 처리과정 중 입김이 작용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방송에 따르면, 박봄은 당시 우울증 치료를 목적으로 암페타민을 밀수입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대리처방을 받고, 그 약을 다른 사람이 받았다는 점과 젤리류로 둔갑시켜 통관절차를 밟았다는 등 미심쩍은 점들이 꽤 많았다.

하지만 검찰은 박봄을 입건유예 처분했다.


암페타민은 각성제 중 하나로 피로와 식욕을 낮춰 체중감량 많이 쓰이는 약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향정신성의약품, 즉 마약류로 분류되어 허가를 받지 않고 복용할 경우 국내에서 불법이다.

이와 관련 과거 방송까지 덩달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 각종 커뮤니티 및 SNS에는 ‘다시 보는 소름 돋는 강용석-YG 의혹.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확산됐다.

공개된 게시물 속에는 지난 2014년 방송된 JTBC ‘썰전’ 내용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투애니원 박봄의 밀반입 논란을 다뤘다.

이날 강용석은 “입건 유예는 법률적 용어가 아니다. 사건화 하지 않는 것을 입건유예라고 한다”라며 “소위 이걸 뭐라고 표현하자면 사건을 말아먹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입건유예라는 건 굉장히 특이한 케이스인데다가 특히나 마약 관련 사건에서 입건 유예를 받은 건 들어본 적도 없고 본적도 없다”고 말하며 “마약 사건은 아주 경미한 경우에도 불구속으로 해서 집행 유예나 벌금화 한다”며 “마약사건은 구속수사가 원칙”고 덧붙였다.

한편, 이후 해당 방송을 두고 최순실 논란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순실 논란 당시 한 매체는 차은택 씨의 소개로 최순실의 조카 장유진(장시호로 개명)을 YG에 입사시켜줬다는 설이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소 엔터테인먼트 사업에 관심이 많던 장 씨가 이모인 최순실을 통해 차 씨에게 입사를 부탁했다는 것.

또 지난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에 YG의 소속 가수 싸이가 특별 공연을 했고 YG 대표 양현석 씨의 동생 양민석 씨가 지난해 박 대통령 중국 순방에 경제 사절단으로 동행했다는 사실 또한 장 씨의 YG 입사설을 부추기고 있다.

이에 대해 YG 측 관계자는 “인사팀이 YG엔터테인먼트 설립 이후 장유진 혹은 장시호로 근무이력을 조회한 결과 근무한 이력이 나오지 않았다. 세간에 떠도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JTBC ‘썰전’ 및 SBS ‘힐링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