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에서 정해인과 ‘진한 베드신’ 촬영했던 손예진이 밝힌 후기

2018년 4월 26일
						
						

배우 손예진이 정해인과의 배드신 소감을 전했다.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 여의도 63빌딩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안판석 감독과 주연배우 손예진, 정해진이 참석했다. 손예진은 “저희는 배우들이다보니 캐릭터화 되기 위해 노력한다. 이번 작품에서 초반에 애정신과 가까워지는 초반 단계를 지나서 후반부에 깊게 사랑하는 장면을 좀 일찍 찍었다”고 전했다.

이어 손예진은 “그때 정말 리얼하게, 연인처럼 보였는데 아무래도 어색했다. 뽀뽀신 이런 것은 쑥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것은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이었다. 어색해도 화면과 음악으로 커버 됐다”며 “지금은 많이 편해지고 호흡도 잘 맞는데, 초반 연애 감정에서 좀 쑥스러웠던 지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해인은 손예진과 가장 기억에 남는 키스신으로 “비행기 태우며 키스하는 장면이 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장면을 찍으며 “(손예진) 누나랑 실제 연인들이 많이 하는 애정표현을 담은 영상을 봤다. 그 영상에 비행기 키스신을 보고 해보자고 제안했다. 실제 해보니 굉장히 신선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예진은 “한창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제 얼마 남지 않아서 하루하루 촬영하는 게 소중하고 아쉽다. 정말 빈말이 아니라 보통을 촬영하면서 ‘언제 끝나지?’ 체크를 하곤 하는데 벌써 이렇게 끝나는 게 아쉬운 작품은 처음이다. 감독님, 해인 씨랑 하루하루 소중하게 촬영하고 있다.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 축복인 것 같다.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해인 역시 “작품을 하면서 이렇게 행복할 수 있는 건 처음인 것 같다. 내가 연기를 했지만, 방송을 볼 때 시청자 입장에서 보게 된다.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알고 지내던 누나와 동생이 3년 후 재회에 사랑을 키워 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