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이 꼭 한번 패고 싶다는 사람 1, 2, 3위

2018년 4월 26일
						
						

“우리는 부부, 형제를 넘어서 전우애로 산다…☆”

최근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을 통해 ‘리얼’ 현실부부를 보여주고 있는 연예인 부부가 있다.

바로 결혼 25년차의 노사연-이무송 부부다.

“서로 안 맞는다”, “이혼 얘기만 2만 번 했다” 등 이렇게까지 솔직해도 되나 싶을 만큼의 발언이 터지는 동시에 서로를 챙겨주고 아껴주는 반전의 케미가 돋보이는 두 사람.

이 와중에 노사연의 남다른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09년 노사연은 ‘놀러와’에 출연해 ‘꼭 한 번 때려주고 싶은 남자’라는 앙케이트에 답했다.

노사연은 3위로 남편 이무송을 꼽았다.

이유는 “내 남편이니까. 한 번도 못 때려봤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노사연은 2위로 ‘Tony.M’ 을 꼽았다.

이는 이무송의 영어 이름이다. (ㅋㅋㅋ)

마지막으로 1위는 ‘동헌 아빠’ 라고 답해 또 한 번 이무송을 꼽아 패널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노사연은 이무송을 ‘때린’ 경험을 라디오를 통해 고백한 바 있다.

지난 1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속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출연한 노사연은 이무송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노사연이 때리고 싶은 남자로 이무송을 꼽았다는 사실을 다시금 언급됐다. 이어 “지금은 (때리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노사연은 “이무송이 말을 잘못해서 때린 적이 있다. 요 근래에 갱년기라 눈에 보이는 게 없다. 이무송이 감정적으로 나를 안 좋은 말을 할 때가 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 듯한 말투를 참을 수 없다”며 “그 입을 막는다는 게 치게 됐는데 이후 이무송이 맞고 산다고 이야기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놀러와’ 및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