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후 ‘공항 검색대’ 통과 못한 여자 연예인

2018년 5월 2일

전보다는 성형에 대해서 쿨해졌다고 하지만 아직까지도 배우가, 그것도 여배우가 ‘성형’ 관련 루머 등을 밝히는 일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그간 끊임없이 불거졌던 성형설에 쭉 애매모호한 해명만 내놨던 그녀 역시 이제는 속시원하게 ‘성형’을 인정한 케이스.

오늘의 주인공은 꽤 많이 달라진 외모로 화제를 모은 배우 홍수아다.

심지어 여권 사진과 얼굴이 다르자 중국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지 못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는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 한 장면으로, 이날 MC들은 홍수아의 달라진 외모에 언급했다.

윤종신은 홍수아에게 “솔직히 미안한데 ‘누구지?’라고 생각했다”며 “‘수아’라고 한 뒤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에 홍수아는 “여러분이 아는 그 홍수아 맞다”며 “3년~4년 동안 중국 활동을 했다”고 말했다.

“나는 지금 얼굴에 만족한다”

김구라는 “중국 진출 후 성형을 본인이 결신했냐”고 질문했고, 홍수아는 “영화 모니터를 하는데 제작자가 ‘눈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해줬다”며 “마침 나도 그때 배역에 한계를 느끼던 중이라 눈성형을 했는데 중국에서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성형 후가) 별로라는 감독님껜 그럼 하기 전에 섭외 좀 해주시지 그랬냐고 되묻는다.”

이어 홍수아는 성형 때문에 중국 공항 검색대를 한번에 통과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홍수아는 “베이징에서 영화제작 발표회를 한 뒤 바로 비행기로 돌아와야 해서 화려한 메이크업 그대로 출국심사를 받았다”며 “그런데 검색대에서 여권 사진을 보더니 내가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수아는 “(검색대 직원에게) ‘나 맞다. 성형 수술했다. 여기도 했고 저기도 했다’며 고백했다”고 말했다.

홍수아는 또 “(성형을 고백했는데도) 직원이 계속 내가 아니라더라”며 “직원이 모두 모여 회의를 했는데 다행이 (내가) 왔다간 기록이 남아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항직원이 ‘여권 사진 빨리 바꿔라’고 하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수아는 2003년 데뷔했으며 개성있는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홍수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