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한에서 가장 많이 까이는 한국인

2018년 5월 3일
						
						

“이 정도 되면 남과 북에서 홍준표가 제일 유명한 인물이 됐다”

지난 2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홍준표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그를 비난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한 노동신문에서 ‘홍준표는 역적패당의 수괴’라고 연일 욕질을 하고 있고, 남쪽의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과 일부 어용 언론들도 한마음으로 홍준표를 욕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얼마나 홍준표를 욕하고 있길래?

실제로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대표는 노동신문 6면의 단골 비난 소재다. 노동신문의 6면은 주로 남북 및 대외 관계를 다루는 지면이다.

2일 노동신문은 ‘조롱당한 반역당’이라는 제목으로 자유한국당을 비난한 바 있다.

노동신문은 “자유한국당 것들로서는 성이 독같이 올랐을 것”이라며 “원래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이 선거에 추악한 상통(얼굴)을 들이밀려 하는 것 자체가 푼수없는 망녕”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일당이 이번 선거를 통해 재집권의 발판을 마련해보려 하지만 그것은 이뤄질 수 없는 한갖(한갓) 개꿈에 지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에는 홍준표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호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것들이 미쳐도 단단히 미쳤다. 홍준표가 썩은 호박에도 이가 들지 않을 수작으로 각계의 높아지는 반보수 기운을 눅잦히려(누그려뜨리려) 들었다”고 비난했다.

그뿐 아니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지난달 16일 홍준표 대표에 대해 “력사(역사)의 흐름에서 밀려난 자들의 가증스러운 망동”이라며 홍준표는 매일같이 입에 게거품을 물고 (중략) 현 (남북) 대화 국면을 중상모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북한드립찰지다” “푼수없는 팡녕, 한갖 개꿈에 지나지 않는다” “씅이 독같이 올랐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소속의 후보들에게 홍준표 대표가 선거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마케팅’이 활발한 더불어민주당과는 달리 우리 당에서는 ‘홍준표 대표 기피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노골적으로 홍 대표 지원을 손사래 치는 후보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고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