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직을 수락한 이유

2018년 5월 3일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이날 방송에서 배우 한예리는 “차태현 선배님을 직접 보니까 굉장히 잘생겼다”며 칭찬했고, 차태현은 “역시 배우들이 나오니까 대접 받는다”며 반겼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이에 김구라는 “많은 사람들이 ‘차태현은 대체 왜 라디오스타를 하냐’고 물어본다”고 전했다. 이에 차태현은 “나도 처음 제안받았을 때 ‘왜 제작진이 나를 섭외했나’ 궁금했다. 신기해서 덜컥 수락했다”고 말했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또한 “예상치 못한 프로그램에 섭외가 오니까 설렜다”고 설명했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그러자 MC들은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했냐”고 물었고 차태현은 “제 주변에서는 다 반대했다. 그런데 저는 좋다. 연기할 때 순발력 같은 것에 도움이 되더라”라고 밝혔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차태현 들어오고 라스만의 분위기가 사라졌어” “좀 더 진중한 토크쇼 느낌으로 바뀜” “난 차태현 리액션 좋아해서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해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배우 고성희는 동료 배우 겸 감독 하정우와의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 ‘롤러코스터’할 때 하정우씨가 너무 미웠다는데”라는 질문에 고성희는 “엄한 감독이었다. 좀 특이했다. 대학교 공연 연습하듯이 새벽부터나 아침 7시 정도에 배우들이 다 같이 모였다. 뮤지컬로도 해보고 이상한 외계어로도 해보고 바보 연기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인에게 흑역사인 작품이라고 말하며 “다들 술을 좋아하는 멤버들이었다. 밥차가 진짜 맛있어서 배우들이 다 살이 쪘다. 편집이 연결이 안 맞을 정도였다. 그때 제 머리가 아기돼지 꿀꿀이 스타일이었다. 터질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요새는 작품을 계속 하고 있으니까 최대한 붓지 않기 위해 해산물을 많이 먹는다. 밥을 덜 먹고(술을 먹는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