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직을 수락한 이유

2018년 5월 3일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한예리는 “차태현 선배님을 직접 보니까 굉장히 잘생겼다”며 칭찬했고, 차태현은 “역시 배우들이 나오니까 대접 받는다”며 반겼다.

이에 김구라는 “많은 사람들이 ‘차태현은 대체 왜 라디오스타를 하냐’고 물어본다”고 전했다. 이에 차태현은 “나도 처음 제안받았을 때 ‘왜 제작진이 나를 섭외했나’ 궁금했다. 신기해서 덜컥 수락했다”고 말했다.

또한 “예상치 못한 프로그램에 섭외가 오니까 설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MC들은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했냐”고 물었고 차태현은 “제 주변에서는 다 반대했다. 그런데 저는 좋다. 연기할 때 순발력 같은 것에 도움이 되더라”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차태현 들어오고 라스만의 분위기가 사라졌어” “좀 더 진중한 토크쇼 느낌으로 바뀜” “난 차태현 리액션 좋아해서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해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배우 고성희는 동료 배우 겸 감독 하정우와의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 ‘롤러코스터’할 때 하정우씨가 너무 미웠다는데”라는 질문에 고성희는 “엄한 감독이었다. 좀 특이했다. 대학교 공연 연습하듯이 새벽부터나 아침 7시 정도에 배우들이 다 같이 모였다. 뮤지컬로도 해보고 이상한 외계어로도 해보고 바보 연기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인에게 흑역사인 작품이라고 말하며 “다들 술을 좋아하는 멤버들이었다. 밥차가 진짜 맛있어서 배우들이 다 살이 쪘다. 편집이 연결이 안 맞을 정도였다. 그때 제 머리가 아기돼지 꿀꿀이 스타일이었다. 터질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요새는 작품을 계속 하고 있으니까 최대한 붓지 않기 위해 해산물을 많이 먹는다. 밥을 덜 먹고(술을 먹는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