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그루트가 마지막으로 한 말의 의미 (스포주의)

2018년 5월 8일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그루트 마지막 대사는 무슨 뜻일까?

지난 6일 어벤져스의 한 팬은 제임스 건 감독의 트위터에 “이런 질문을 하기에는 조금 이를지도 모르지만, 그루트의 마지막 대사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나”는 질문을 던졌다.

질문을 접한 제임스 건 감독은 “스포일러”라는 말과 함께 “아빠”라고 답했다. 그루트가 마지막으로 사라지며 했던 말이 ‘아빠’였던 것.

그루트는 마지막 자신의 절친이자 보호자인 로켓을 향해 ‘아빠’라고 말한 것이다. 제임스 건의 이 트윗은 현재 2만 4천 이상의 ‘리트윗’과 6만 이상의 ‘좋아요’가 눌리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제임스 건 감독은 “그 내용이 감동적이란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뜨거운 반응을 얻을 줄 몰랐다. 당신들을 슬프게 했다면 미안하다. 그만큼 그루트가 사랑받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에 나에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로켓한테 왜그래 2번이나” “사실 닉퓨리도 진짜로 어머니를 찾았을지도…” “살려내라…” “너무 슬프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화 감독 제임스건은 지난 2014년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2017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의 감독과 각본을 맡았으며, 최근 개봉한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에도 기획으로 참여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