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이 말하는 ‘카페’에서 음료에 얼음 빼달라고 하면 안 되는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10일 입력
						
						

카페에서 음료수 얼음을 빼달라고 요청한 적 있는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 알바생인데 꼭 알려주고 싶은 게 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자신을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알바를 하고 있는 학생이라고 말한 누리꾼.

그는 “요즘 날이 더워짐과 동시에 차가운 음료 판매량이 압도적으로 많아졌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가끔 손님들 중에 아이스 음료를 주문하고 얼음을 빼달라고 하거나 1~2개만 넣어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런 경우 얼음이 빠져서 음료의 양이 적어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손님들 중에서는 아르바이트생이 미리 안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음료의 양이 적어 항의하는 손님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카페 알바생은 레시피대로 만든다. 컵 사이즈별로 물이나 우유 들어가는 양이 정해져 있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메리카노의 경우 물을 더 넣으면 연해지고, 우유가 들어가는 음료에 우유를 더 넣으면 우유맛만 강해진다”며 “내 가게라면 융통성 있게 하겠으나 나는 알바생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알바생 잘못은 아니지만 손님입장에서는 짜증남 한입 빨면 얼음밖에 없음” “얼음빼면 저정도 밖에 안돼? 심한데?” “얼음을 샀더니 음료를 주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