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누드모델 몰카범이 밝힌 사진 커뮤니티 유출한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11일 입력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경찰이 홍익대 회화과의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밝혀진 동료모델을 긴급체포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당시 현장에 있던 모델 4명 중 한 명인 안모(25·여)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10일 오후 긴급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긴급체포했다”며 “휴대전화를 잃어버렸다고 진술했는데 조사해본 결과 본인이 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경찰에서 “파장이 커지자 게시글을 삭제했다”며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씨가 ‘평소 쓰는 2대의 휴대전화 중 1대를 잃어버렸다’며 전화기를 제출하지 않았던 점, 피해자인 남성 모델과 최근 다퉜던 점에 비춰 혐의가 의심된다고 보고 8일부터 10일까지 매일 불러 조사했다.

안 씨는 8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으나 9일 조사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뀌었다.

경찰 조사에서 안씨는 평소 휴대전화 2대를 보유하기는 했으나 한 대는 음악 듣기 등 용도로만 쓰는 공기계였고, 범행 이후 이 공기계로 번호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안씨가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첫 번째 휴대전화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다만 안씨가 범행 후 자신이 피해자 사진을 올렸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두 번째 휴대전화로 이메일을 보내 ‘IP나 로그 기록 등을 지워달라’고 요청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과거 워마드 회원이었으나 현재는 활동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피해 모델과 사건 당일 처음 본 사이였다고 한다. 안씨는 쉬는 시간에 모델들이 함께 쓰는 휴식공간 이용 문제를 두고 피해자와 다툼을 벌이다 이 같은 행동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 워마드 게시판에는 홍대 회화과 크로키 수업 중 촬영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이 올라와 큰 논란이 됐다.

홍대와 학생회는 당시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백을 유도했으나 사진 촬영·게시자가 나타나지 않자 지난 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피해자인 모델은 자신을 성적으로 조롱하고 비하하는 정도가 심한 댓글을 쓴 워마드 회원 2명에 대해 최근 모욕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이어보기

 

헤어진 남자친구 집 침입해 전자제품 싹쓸이 모녀 검거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헤어진 애인의 집에 침입해 전자제품 700만 원어치를 훔쳐간 혐의로 20대 여성과 어머니 등 모녀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28·여) 씨와 A 씨의 어머니 B(5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7시 35분께 부산 북구에 있는 옛 남자친구 아파트의 현관문 비밀번호를 입력해 침입한 뒤 B 씨와 함께 이삿짐센터를 불러 컴퓨터와 TV, 냉장고 등 700만 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모녀의 범행을 확인하고 검거했다.

모녀는 관련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