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오디션장에서 울기만 했던 제시카가 캐스팅 될 수 있었던 이유

2018년 5월 11일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하고 ‘울기만’ 했음에도 불구하고 덜컥 오디션에 합격한 연예인이 있다.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바로 소녀시대 출신의 제시카.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그리고 지난 2007년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그녀.

이후 11년 동안 ‘Gee’, ‘소원을 말해봐’, ‘Oh’ 등 다양한 히트곡들을 발표하며 변함없는 사랑을 받았는데…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다음은 MBC ‘라디오스타’에서 그녀가 털어놓은 캐스팅 비화.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알고 보니 이유가 있었다.

제시카는 지난 2000년 분당의 한 백화점에서 ‘로드 캐스팅’ 된 후 정식 오디션에 참가한 케이스였던 것.

당시 제시카는 초등학교 4학년이었는데 긴장 때문에 제대로 된 오디션을 진행할 수 없었다.

하지만 SM 측은 “눈빛이나 목소리나, 외모 등 매력적인 부분이 많았다. 이 점에서 스타로서의 가능성이 느껴졌다”라고 판단, 트레이닝을 진행했던 것.

결과적으로는 성공… 맞죠?

아이돌, 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지는 만큼 아이돌의 첫 걸음인 ‘연습생’의 문턱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나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은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그 어려운 오디션 당시 카메라를 보지 못

한편, 제시카는 지난 2014년 소녀시대를 탈퇴했다. 이후 사업가로 변신해 자신의 브랜드 ‘블랑앤에클레어’를 런칭했다.

지난해에는 자신의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는 ‘My Deacade’라는 제목의 앨범의 발매하기도 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제시카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