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바지 너무 짧다” 교수 지적에 발표 중 옷을 벗은 대학생

2018년 5월 11일

논문 발표 중 갑자기 겉옷을 벗어버린 여학생. 무슨 일일까.

코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레티티아 채(Chai)는 지난 5일 ‘공적 행동 : 일상 속의 행동’이라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했다. 그가 다니는 코넬 대학은 미국 뉴욕 주에 위치한 유명 대학이다.

발표 중 채씨는 “억압적인 믿음에 맞서기 위해”라며, 갑자기 상의와 하의를 벗더니 속옷 차림으로 발표 자리에 섰다.

논문 발표 중 갑자기 겉옷을 벗어버린 여학생. 무슨 일일까. 코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레티티아 채(Chai)는 지난 5일 ‘공적 행동 : 일상 속의 행동’이라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했다. 그가 다니

그녀가 옷을 벗은 이유는 이렇다.

코넬대학 신문인 ‘코넬 데일리 선’에 따르면, 담당 교수인 레베카 매거(Maggor)는 논문 발표 전 사전 모임에서 채씨의 옷차림을 지적했다고 한다. 당시 그는 짧은 데님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논문 발표 중 갑자기 겉옷을 벗어버린 여학생. 무슨 일일까. 코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레티티아 채(Chai)는 지난 5일 ‘공적 행동 : 일상 속의 행동’이라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했다. 그가 다니

매거 교수는 그에게 “(발표 자리에서) 그런 옷을 입으려 하나? 반바지가 너무 짧다”며 “그런 옷이 남자들이 발표 내용보다 네 몸에 시선을 두게 만든다”고 전했다.

이에 채씨는 당황하며 “누가 보기에 편안하라고 옷차림을 바꾸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학생들 역시 채씨의 편을 들며 교수가 부적절한 언급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 외국 유학생은 “적절하게 옷을 입어야 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며 교수 편을 들었고, 채씨는 그 학생에게 “그래서 내가 도덕적으로 너를 불쾌하게 하고 있나?”고 따졌다고.

논문 발표 중 갑자기 겉옷을 벗어버린 여학생. 무슨 일일까. 코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레티티아 채(Chai)는 지난 5일 ‘공적 행동 : 일상 속의 행동’이라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했다. 그가 다니

결국 채씨는 정식 논문 발표 자리에서 겉옷을 벗는 퍼포먼스를 했다. 게다가 그는 이 모습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까지 했다. 그는 “한국에 계신 부모님도 라이브 영상을 봤다”고 전했다.

이런 퍼포먼스가 논란이 되자, 매거 교수는 매체를 통해”난 내 학생들에게 무얼 입으라고 말하지 않는다. 뭐가 ‘적절한 복장’인지 규정하지도 않는다”며 “난 그저 스스로 잘 생각해보고 결정을 잘 내리도록 부탁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논문 발표 중 갑자기 겉옷을 벗어버린 여학생. 무슨 일일까. 코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라는 레티티아 채(Chai)는 지난 5일 ‘공적 행동 : 일상 속의 행동’이라는 수업에서 논문을 발표했다. 그가 다니

당시 자리에 있었던 학생들은 매거 교수가 공식적인 발표 자리에서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표현의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거 교수는 거듭해 사과했으며 “여성의 짧은 반바지가 많은 문화적, 정치적 힘을 지우고 있다”는 걸 인정했다고 한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