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짜리’ 만수르 세트 구입한 ‘VVIP 고객’ 정체

얼마 전 그룹 ‘빅뱅’의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1억원’에 달하는 ‘만수르 세트’가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버닝썬에서는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VVIP 고객’이었다는 사실만 공개했는데, 최근 이 ‘만수르 세트’를 구매해 즐긴 사람들의 정체가 밝혀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명한 ‘비버팀’이었다고 한다.

젊은 사업가 서보현, 양순태 등이 팀을 이루고 있는 ‘비버팀’은 SNS를 통해 이슈, 패션 등 흥밋거리를 다루고 있으며 IT, 금융 사업까지 런칭하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내고 있는 집단이다.

게다가 그들은 최근 미국 뉴욕 맨해튼을 방문했을 때, 맨해튼의 최고 인기 클럽인 ‘마퀴'(MARQUEE)을 가 ‘역대급 매출’을 찍어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술값 외에도 함께 클럽에 갔던 협력 업체 관계자, 현지인, 뉴요커들의 술값도 모두 결제했다고.

클럽 마퀴의 관계자는 이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모든 전광판과 조명을 ‘태극기’로 도배했으며, 양주에 태극기를 꽂아주며 이들을 추켜세웠다고 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의 결제 금액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컸으며, 그들에게 해준 이벤트 역시 누구에게도 해준 적 없는 이벤트였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지난달 30일 유명 강남클럽에서 1억 4천여 만원 이상의 술값을 결제하는 생일파티를 열었다.

강남 최고의 VVIP고객들이 모두 모인 생일파티의 주인공은 비버팀의 멤버 서보현이었다고. 이날 이들은 15L짜리 최고급 샴페인을 오픈했는데 이 샴페인의 가격은 만수르 세트에 포함된 12L짜리 샴페인보다 더 비싼 샴페인이었다고.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비버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