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이 곽윤기 번호를 ‘해주세요’라고 저장한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15일 입력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의 휴대폰에는 곽윤기의 번호가 어떻게 저장돼있을까?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와 김아랑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김아랑 선수가 곽윤기 선수를 휴대전화에 특별하게 저장을 해놨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아랑은 “오빠가 제가 부탁하는 걸 다 들어주는 편이다. 어느 날 오빠가 ‘아랑이는 나를 심부름센터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해서, 그때 이후로 ‘해주세요’라고 저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곽윤기는 “저는 부탁이라고 생각을 안 하고 받아들이는데, 아랑이는 부탁이라고 생각하고 미안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아랑은 “오빠한테 고마웠던 게 하나 있다”며 “저희가 해외로 시합을 나가면 캐리어에 스케이트를 챙겨야 한다. 스케이트가 예민하다 보니 손상이 안 가게 잘 챙겨야 하는데, 아무래도 저보다 오빠가 경험이 많으니 윤기오빠 편에 제 스케이트를 부탁했다. 그걸 시작으로 시합 때마다 제 스케이트를 오빠가 챙겨준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곽윤기는 “그때 당시 우리나라 선수들은 스케이트를 통째로 넣었다. 반면 외국 선수들은 스케이트의 날을 분리해서 갖고 다닌다. 그걸 제가 보고 배운 후, 아무래도 (아랑이가) 장비를 만질 줄 모르니 몇 번 제가 챙겨줬었다. 이후에는 자기가 알아서 잘 챙긴다”고 했다.

또한 김아랑은 곽윤기를 위한 습관이 있다고 말했다. 김아랑은 “윤기 오빠가 혼자 밥 먹는 걸 되게 싫어한다. 그래서 저는 밥 생각이 없거나 다 먹었어도 오빠가 다 먹을 때까지 같이 있어 준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