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도 없던 일로…” 박유천·황하나, 결국 결별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15일 입력
						
						

박유천, 황하나 커플이 결국 헤어졌다. 결혼 역시 없던 일이 됐다.

15일 스포츠월드는 박유천과 황하나 측근의 말을 빌어 “두 사람이 최근 결별했다. 결혼은 물론 연인 관계도 최근 정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정확한 결별 사유는 알 수 없으나, 좋은 감정으로 헤어진 건 맞다. 황하나는 다시 팬으로서 박유천을 응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4월 두 사람의 열애가 세상에 알려졌으며, 9월 깜짝 결혼을 발표해 큰 주목을 받았던 두 사람. 이런 과정에서 박유천과 황하나는 서로의 이니셜로 문신을 새겨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박유천은 팔에 황하나의 얼굴 문신을 새겨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황하나는 자신의 SNS에 “결혼 생각이 없다” “(박유천에게 받은) 선물을 돌려줬다”라는 글을 남겨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이에 대해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황하나와의 결별설을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신은 어떡하지…?” “타투는 왜 했음…..얼굴 타투를” “연인사이의 문신은 진짜 하는거 아닌데” “아직 결혼 안했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황하나는 남양주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유명 블로거로도 유명하다. 박유천은 그룹 JYJ 출신으로 곧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황하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