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믿지 마세요. 다 거짓말” 어제자 황하나 인스타.JPG

김지윤 기자 2018년 5월 16일 입력
						
						

JYJ 박유천이 황하나와 결별을 인정했다.

그간 여러 번 결별설이 제기되었지만 이번엔 ‘진짜’라고 공식 입장까지 나온 상황.

하지만 황하나는 결별을 부정하는 듯한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평소 SNS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그녀는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

그리고 그 날, 박유천-황하나의 결별설이 불거졌다.

한 매체는 박유천, 황하나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최근 결별했다. 결혼은 물론 연인 관계도 최근 정리했다”며 “두 사람의 정확한 결별 사유는 알 수 없으나, 좋은 감정으로 헤어졌으며, 황하나는 다시 팬으로 박유천을 응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박유천과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한 것이 맞다”고 공식 인정했다.

결별 소식에 황하나의 인스타그램에는 “힘내시고 행복하게 사시길”이라는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그런데 황하나는 “기사보지 마세요. 다 거짓말이라”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동시에 두 사람이 결별한 것이 거짓이라는 추측이 제시됐다. 또한 누리꾼들은 “결별이 거짓말이라는 건지, 이별 사유나 상황이 거짓말이라는 건지 잘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현재 황하나의 인스타그램 댓글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해 4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그 해 9월 깜짝 결혼을 발표하기도 했으나, 이후 돌연 결혼식을 연기한 바 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이며, 박유천은 그룹 JYJ출신으로 오는 6월 단독 팬미팅을 준비하고 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황하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