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평 집에 살았다” 금수저로 태어났다가 갑자기 스님의 아들이 됐다는 김민교

배우 김민교가 종합병원 원장이었다가 스님이 된 아버지에 대해 말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민교가 출연해 과거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교는 “아버지가 종합병원 원장이셨다. 집 대지, 정원 다 해서 1500평이었다. 사실 돈 걱정 없이 살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버지가 사기를 당하고 평탄했던 가정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가 큰 사기를 당하고 나서 집에 전기가 안 들어오더라. 그러다 그거(집)마저도 결국엔 빼앗기고 판자촌 생활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서 “군대에서 휴가를 나왔는데 아버지가 충격으로 출가하시고 스님이 되셨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야기를 하며 김민교를 눈시울을 붉혔다. “아버지가 이제 아버지라고 부르지 말라고 하시더라. 보고싶으면 가끔 보러오라고 했는데 (당시 나는) 안 보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어느날 아버지가 췌장암 말기라는 소식이 들려왔다고. 그는 “그때부터 다시 매일 찾아뵀다”며 그동안 소홀했던 만큼 지극정성으로 아버지를 모셨다고 전했다.

김민교는 매일 찾아뵙게 위해 아버지가 있는 사찰 인근으로 이사하기도 했다고.

이런 김민교의 지극정성 때문이었는지 시한부 3개월 판정을 받았던 아버지는 3년을 넘게 살면서 김민교의 결혼까지 보고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결혼해 가장이 된 김민교는 뒤늦게 아버지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결혼하고 제가 사기를 당한 적이 있는데 저 혼자 힘든 건 괜찮은데 가족들이 어려움을 겪으니까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더라”면서 “그 시기를 겪으면서 ‘아버지는 그때 얼마나 힘드셨을까? 그 시간들을 어떻게 버티셨을까?’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