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반려견도 가짜” ‘스피츠’ 인 줄 알았던 강아지의 소름돋는 정체

2018년 5월 18일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성은 지난해 7월 애견샵에서 견종 ‘스피츠’를 1200위안(당시 약 20만 4000원)을 주고 분양받았다.

그녀는 비싼 견종인 ‘스피츠’를 싸게 판다는 업주의 말에 속아 혈통 증명서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덜컥 ‘스피츠’를 구매했다고.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

3개월 뒤 이 ‘스피츠’는 다른 개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다. 낯선 사람을 봐도 짖지 않았으며 사료 대신 과일을 좋아했다고 한다.

또한 닭 가슴살 등 육식이 아니면 밥을 먹지 않았고, 함께 산책하면 다른 개들이 자지러지게 놀라며 피하는 등의 이상한 일들이 많았다고 한다.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

그러던 어느 날, 이 여성은 개와 산책을 하던 중 한 시민으로부터 “여우를 어린이들이 찾는 공원에 데려오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게 됐다.

주인은 깜짝 놀라 동물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고, 결국 지난 10개월간 개가 아닌 여우를 키워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

그녀는 “짖지도 않고 애교를 부리지도 않는 등 이상한 점이 많았지만 설마 하는 생각에 더 키웠다”며 “여우가 사람을 물거나 위협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가짜’ 시리즈는 어디까지 갈까. 지난 14일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한 애견샵에서 여우를 개라고 속여 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중국 산시성에 살고 있는 한 여

한편, 그녀는 여우의 왕성한 식욕과 빠른 성장에 더 이상 집에서 키울 수 없다고 판단, 동물원에 위탁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동물원 측은 언제든 여우를 만날 수 있도록 입장권 면제 혜택을 주인에게 전달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fox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