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2년 전’ 방송 출연했던 ‘핱시♥’ 김현우.JPG

2018년 5월 18일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인기남으로 등극했다.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최근부터는 오영주만을 향해 ‘직진’하는 모습을 보이며 뭇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그런데 이 와중에 2년 전 김현우의 방송 출연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앞서 지난 2016년 방송된 연합뉴스TV ‘트렌드, 지금 여기!’에서는 김현우가 누나와 함께 운영하는 서울 용산구 식당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방송이 나간지 2년 4개월이 지났지만 현재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하는 모습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

이날 김현우는 식당을 운영하게 된 이유에 대해 “아 내가 밥집을 해야지 라고 생각해서 운영하게 된 것이 아니다”라며 “그냥 경리단길 지나가시다가 밥 드시고 싶으시면 어차피 저희도 밥을 먹어야 하니까 우리 밥 먹는 김에 한 분 두 분 챙겨드리자 라고 해 시작됐다”고 말했다.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김현우는 식당 간판을 달지 않은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금전적인 부담 때문에 간판을 만들지 않았는데 그 부분이 식당의 콘셉트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의 식당에는 ‘메뉴판’도 없다. 실제 메뉴를 모른 채 식당을 찾는 손님이 많다고.

그는 “손님들의 선택권이 없어서 처음에는 욕도 많이 먹었다”면서도 “어차피 제가 하고 싶은 거 하는 거니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매주 심장쫄깃한 전개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하트시그널 시즌2’. 그 중 단연 눈에 띄는 인물은 남자 김현우가 아닐까.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는 그는 오영주와 임현주, 두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2년 전이나 지금이나 똑같다”, “뭔가 더 애기애기하긴 하다”, “얼굴은 똑같은데 분위기는 달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트시그널 시즌2’는 무한한 썸을 타는 공간 ‘시그널 하우스’를 찾아온 청춘남녀들의 짜릿한 두 번째 동거 이야기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1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TV ‘트렌드, 지금 여기!’ 방송 캡쳐, 채널A ‘하트시그널2’, 김현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