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이어 ’18살’ 모델 유예림이 폭로한 내용.TXT

2018년 5월 18일

유명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모델 유예림의 폭로가 나왔다.

특히 유예림은 18세 미성년자 모델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모델 유예림의 폭로가 나왔다. 특히 유예림은 18세 미성년자 모델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유예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월 당한 성추행 피해 사

18일 유예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월 당한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는 “저는 이번 모델 촬영 빌미로 성추행 사건의 다른 피해자다. 페이스북의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저도 용기를 얻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그때 당시도 미성년자이고, 지금도 18살이다”며 말문을 뗐다.

글에 따르면, 유예림이 갔다는 스튜디오는 앞서 거론된 스튜디오와는 다르다고.

“이번에 올라온 합정 스튜디오가 아닙니다. 합정엔 이러한 스튜디오가 많습니다.”

유예림은 “합정역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연락이 왔다. ‘콘셉트 촬영은 좋지만 노출이 있는 건 미성년자이기도 하고, 정말 힘들다’라고 이야기하니 ‘싫으면 싫다고 이야기 해줘라’, ‘자기도 이런 거 강요안한다. 미안하다’고 안심 시켜줬고, 이 이야기를 듣고 정말 안심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예림은 “그런데 실장님과 저와의 노출 기준은 정말 다른가 보다. 저에게 팬티가 다 보이는 치마,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교복 등 성인 남성 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들만 줬다”며 촬영 중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 등의 요구와 더불어 노골적인 자세, 음란한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모델 유예림의 폭로가 나왔다. 특히 유예림은 18세 미성년자 모델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유예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월 당한 성추행 피해 사

또 유예림은 “촬영한 사진들이나 보복이 두려워 촬영 몇 번 더 간 것 맞다. 하루하루 정말 무섭고 수치스러운 것 애써 티 안내가면서 살다 이제 보니 제 사진들이 어딜 돌아다닐 지 모르고, 너무 힘들어서 올린다”며 “어린 저는 감당이 안된다. 집 밖에도 잘 못나가고 있고, 나가고 싶지도 않다”고 털어놨다.

유예림은 해당 글이 공개된 후 당사자인 실장에게 연락이 왔다고 알렸다. 유예림은 해당 스튜디오 실장과 나눈 SNS 메시지 내용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모델 유예림의 폭로가 나왔다. 특히 유예림은 18세 미성년자 모델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유예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월 당한 성추행 피해 사

유명 유튜버 양예원,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모델 유예림의 폭로가 나왔다. 특히 유예림은 18세 미성년자 모델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유예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월 당한 성추행 피해 사

공개된 SNS 메시지에서 실장은 “사진은 다 지웠다. 인정한다. 제 실수다. 어떻게든 보상해 드리겠다”고 말했고, 유예림이 “이 내용을 게시해도 되냐”고 묻자 “제 이름 빼고 해줄 수 있냐”고 답했다.

한편, 양예원과 이소윤은 지난 17일 피팅모델 성추행과 협박 관련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유예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