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통령’ 유튜버 도티가 밝힌 유튜브 수입 ’19억+α’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24일 입력
						
						

[리폿@스타] ‘초통령’ 도티가 밝힌 유튜브 수입 ’19억뷰+α’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가 유튜브 수익 구조의 비밀을 밝혔다.

도티는 2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출연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유튜브에서 게임 콘텐츠를 다루는 도티는 ‘초통령(초등학생들의 대통령)’으로 통한다. 박명수는 “‘무한도전’에서 어린 친구를 만나 인터뷰를 했는데, 유재석은 몰라도 도티는 알더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도티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223만 명, 누적 조회수 19억 뷰를 보유하고 있다. 도티는 유튜브 검색어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박명수는 유튜브로 어떻게 돈을 버는지 수입 구조를 궁금해했다. 도티는 제일 중요한 수입원에 대해 ‘광고’라고 밝혔다. 그는 “‘5초 후 광고 건너뛰기’를 하지 않고 일정시간 이상 시청하면, 그 광고의 수익을 지급 받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광고형 콘텐츠를 만들어 돈을 번다고.

이에 박명수는 “19억뷰면 1건당 1원만 줘도 19억이냐”면서 놀라워했다. 도티는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그럴 수도 있는데 그거보다 훨씬 많을 경우가 많다. 조회수당 1원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도티의 수입은 고정적이라고. 약 3천개의 콘텐츠를 보유했는데, 과거 영상도 사람들이 보기 때문에 수입이 지속적으로 들어오는 것. 도티는 “저작권과 같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도티, 이사배 등 유튜버가 주목받으면서, 1인 미디어 시대가 됐다. 때문에 아무 목적없이 유튜버가 되고자 하는 이들도 많다. 이에 박명수도 “화려한 면만 보지 말고, 얼마나 열심히 해서 이 자리에 오게 됐는지 아는 게 중요한 것 같다”면서 우려를 표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박명수의 라디오쇼’

 

기사 이어보기

 

아우라, 베트남 유튜브 뮤즈됐다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아우라가 베트남 유튜브 뮤즈가 됐다.

26일 아우라(AOORA) 측은 “베트남의 탑 유튜브 채널 ‘콰띵비엣(Khoa Tieng Viet)’의 2018년 뮤즈로 선정됐다. ‘콰띵비엣(Khoa Tieng Viet)’ 채널은 유튜브와 네이버 브이앱 등을 통해 아시아의 많은 가수들을 베트남 대중음악과 잘 혼합시켜 베트남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영향력 있는 채널이다”고 밝혔다.

아우라는 해당 채널을 통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업로드할 계획.

콰띵비엣(Khoa Tieng Viet) 측은 “아우라는 아이돌 그룹 더블에이로 활동한 경력과 아티스트로 변신한 후 자신만의 확고한 색깔을 갖고 많은 가능성을 느꼈다. 한국 문화와 K팝에 관심 많은 베트남인들에게 더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아우라는 이번 베트남 프로젝트와 함께 6월 솔로 앨범을 발매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아우라 SNS

<저작권자(c) TV리포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