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파출소에 ‘여경’이 근무하지 않는 이유

2018년 5월 25일

대한민국에서 9번째로 넓은 섬, 울릉도.

주민등록 기준으로 인구는 약 1만 명으로 섬 안에는 울릉경찰서와 몇 군데의 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대한민국에서 9번째로 넓은 섬, 울릉도. 주민등록 기준으로 인구는 약 1만 명으로 섬 안에는 울릉경찰서와 몇 군데의 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특히 파출소의 경우, 일상에서 발생하는 사건 및 사고를 가장 먼저 접근하는

특히 파출소의 경우, 일상에서 발생하는 사건 및 사고를 가장 먼저 접근하는 곳으로 신고자 혹은 신고대상이 여성이라면 대부분 여경이 출동하게 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울릉도 파출소에는 여경이 근무하는 경우가 드물고 주로 중앙경찰서에서만 근무한다고.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일까?

대한민국에서 9번째로 넓은 섬, 울릉도. 주민등록 기준으로 인구는 약 1만 명으로 섬 안에는 울릉경찰서와 몇 군데의 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특히 파출소의 경우, 일상에서 발생하는 사건 및 사고를 가장 먼저 접근하는

울릉도 파출소는 서울과 달리 야간이 되면 1인 근무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때 여경이 홀로 야간에 근무할 경우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

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여경은 울릉도 중앙경찰서에서 근무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9번째로 넓은 섬, 울릉도. 주민등록 기준으로 인구는 약 1만 명으로 섬 안에는 울릉경찰서와 몇 군데의 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특히 파출소의 경우, 일상에서 발생하는 사건 및 사고를 가장 먼저 접근하는

대한민국에서 9번째로 넓은 섬, 울릉도. 주민등록 기준으로 인구는 약 1만 명으로 섬 안에는 울릉경찰서와 몇 군데의 파출소가 위치해 있다. 특히 파출소의 경우, 일상에서 발생하는 사건 및 사고를 가장 먼저 접근하는

이에 누리꾼들은 “1인 근무도 못하는데 그게 무슨 경찰이야?”, “혼자 일을 못해서? 위험해서 그렇다고?”, “근데 위험한건 남자도 마찬가지 아닌가”, “흠…..그리 타당한 이유같지는 않아보이는데”, “섬이 더 위험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tvN ‘라이브’(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