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 시말서 쓰게 하려고 야한 옷 입고 방송 출연했다는 여배우

2018년 5월 30일   정 용재 에디터

오랜만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배우 김수미가 파격적인 시스루 의상을 입고 스튜디오를 찾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밥잘해주는 예쁜 누나’ 특집으로 배우 김수미와 박준금, 임예진, 윤종훈과 아나운서 윤영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오프닝부터 파격 의상을 입고 등장해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MC 박나래는 김수미의 파격적인 의상을 보고 “김수미씨, 밖으로 브래지어를 입고 오셨다”고 말했다.

김숙 역시 “패피시잖아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수미는 “일부러 담당PD 시말서 쓰라고 이렇게 입고 왔다”고 대답했다. 이에 작가들이 크게 호응하자 김수미는 “난 남 안 되는 걸 좋아해”라고 너스레를 떨며 “시말서 세 번 쓰면 지방 가는 거 알지?”라고 물어 출연자를 폭소케 했다.

MC 박소현이 “이미 두 번 썼으니 잘해주세요”라며 장난치자, 김수미는 “또 우리가 오늘 (잘해서) 시청률이 올라가면 승진할 수도 있어. 담당 PD 예능 국장 하고 싶니?”라고 말했다.

그 뿐 아니라 김수미는 “오늘 대본 필요없다. 난 토크 같은건 자연스럽게, 우리 서로 집안 사정들 아는 사이니까 알아서 한다”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수미와 윤영미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되기도 했다. 김수미는 “윤영미가 목회자를 선택해 힘들게 살았다. 동료 연예인에 비해 수입이 많지 않다”고 말하며 윤영미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의 게스트로 처음 만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다른 사람들은 내 가방과 코트를 보며 부러워 하는데, 윤영미가 이야기하는 건 ‘내가 언제 이런걸 사보겠나’라는 마음 같았다. 그래서 그 다음날 집으로 불렀다”고 말했다.

윤영미는 “집에 가니 음식들로 한 상을 차려 두시고 드레스룸으로 데려가 옷과 가방을 다 주셨다. 그날 7개 정도의 보따리를 들고 나왔다”라며 “꿈같았다. 로또 맞은 기분이었다”며 당시 기분을 전했다.

김수미는 “나도 그 전에 선배들에게 그 이상의 것을 받았을거다. 그럼 다시 돌려줘야 사람 사는 세상이다”라고 말혀 출연진들을 감동케 했다.

온라인 이슈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