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료 2000원’ 받기 시작한 치킨집 현재 매출 상황

송시현 기자 2018년 5월 30일 입력

배달 서비스 요금을 받기 시작한 치킨집. 현재는 어떨까?

최근 한 매체에서는 배달 서비스 유료화 정책을 도입한 교촌치킨이 매출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 많은 소비자들이 불만을 보이는데다가 가맹점주들도 매출난을 호소하고 있는 것.

지난 1일부터 건당 2000원의 배달료를 책정해 운영하고 있는 교촌치킨. 이 때문에 메뉴 가격 자체는 변동이 없지만 배달료까지 더하면 가격이 10%나 인상된 것이 된다.

배달 운용비가 인상된 것에 대해 교촌치킨은 ‘어쩔 수 없는 조처’라고 설명했다. 당시 교촌치킨은 “최저임금 인상, 배달 대행 수수료 증가로 가맹점주들의 수익성이 매우 악화된다”며 “이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합리적인 대안으로 (배달료 인상을)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부산의 한 교촌치킨의 점주는 “이번 달 매출 타격이 심하다. 배달료 때문인 것 같다”며 “소비자들이 꺼려할 줄은 알았지만, 영향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서울 매장들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다른 점주들 역시 마찬가지. 한 점주는 “단골손님들이 많이 찾아줘서 그렇게 영향이 크진 않지만, 작년 이맘 때와 비교해서 20% 정도는 줄어든 것 같다”며 “배달 대신에 방문 포장해 가는 손님들이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치킨집이 얼마나 많은데….누가 2000원 더 주고 사먹음” “나 일주일에 한번은 교촌 먹었는데 지금은 갈아탐” “레드 내 인생치킨인데도 안먹음 얄미워서”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