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루’는 여혐 단어다” KBS 뉴스 보도 접한 보겸 반응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4일 입력

유튜버 ‘보겸’이 ‘보이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일 KBS1 ‘KBS 뉴스 9’에서는 보겸의 유행어 ‘보이루’로 연상되는 단어를 “초등생 사이에 퍼지는 ‘혐오 단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계정 ‘보겸 TV’를 통해 “그런적 없다”라고 전했다.

영상 속에서 보겸은 KBS1 보도에서 등장한 “그게 OOO가 성에 대한 거예요. OO이란 사람이 자기 인사로 쓰는데 여성을 막, 비난(하는 거라고)”라는 인터뷰에 대해서 말했다.

이날 영상에서 보겸은 “단 한 번도 그런 식으로 (유행어를) 쓴 적이 없다”며 “그만 좀 하세요”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실제 보겸은 지난달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보겸은 방송 초창기부터 사용해온 ‘보이루’라는 단어가 몇몇 사람들에 의해 악의적으로 해석되고, 자신이 부당하게 비방 당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보겸의 주장에 따르면 ‘보이루’라는 단어는 ‘보겸 + 하이루’를 결합한 것으로, 보겸과 그의 팬들이 ‘인사’로 사용하는 멘트다.

그는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보이루’는 여성의 성기를 지칭하는 단어가 아니다”라며 “저는 단 한 번도 그런 뜻으로 사용한 적 없다. 제 방송을 보는 팬들도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해 유포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페미 대단하네 사람하나를 그냥 묻어버리네” “진짜 음란마귀 제대로 씌었네” “보겸이 닉네임도 아니고 실명인데도 이런….” “나중엔 봇물터진다도 여혐이라고 하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보겸TV’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