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스트가 SBS 러브콜 뿌리치고 MBC를 선택한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7일 입력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미리 보는 2018 월드컵. 안정환을 필두로 한 MBC 해설진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초반 우위를 점했다.

6일 MBC ‘라디오스타’에선 2018 러시아 월드컵 특집으로 안정환 김정근 감스트 서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안정환은 테리우스에서 예능인으로 전향한데 대해 “그동안 운동을 너무 많이 해서 더하고 싶지 않다. 예능을 통해 살아가는 것에 대해 배우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공중파 3사의 중계전쟁이 발발한 가운데 안정환은 MBC의 대표로 SBS의 박지성, KBS의 이영표와 맞서게 된 바. 이에 안정환은 “다시 나로 돌아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더구나 안정환은 유일하게 지도자 자격증이 있는 해설위원.

안정환은 이영표의 ‘예언해설’에 대해 “난 예측하지 않는다. 예측을 보면 선수들이 동요하게 된다”라며 “그래서 이영표가 잘못됐다고 하는 거다. 독실한 크리스천인데 점쟁이 같다”라고 일갈, 웃음을 자아냈다.

해설위원으로 첫 데뷔하는 박지성에 대해선 “재미없다. 문자도 재미없다”라고 혹평했다. 나아가 그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잘 쳐도 박지성이 못 받을 것”이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번 MBC 중계엔 김정근 서형욱 감스트도 합류했다. 프리랜서 선언 후 MBC에 재입사 한 김정근은 스스로를 ‘넘사벽’이라 칭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캐스터 중 외모로는 내가 최고다. 화면으로 봤을 때 안정환도 인물이 굉장히 좋지 않나”라며 배성재, 이광용 아나운서와 비교우위임을 스스로 강조했다.

그는 또 “캐스터의 가장 중요한 점은 목소리가 지루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내 목소리 자체가 신뢰감이 있고 오래 들어도 지루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감스트는 유명 축구BJ로 SBS의 러브콜을 뿌리치고 MBC에 합류한 케이스다. 그는 MBC를 택한데 대해 “스포츠 국 팀장에게 이런 문자가 왔다. ‘햇빛이 많이 쨍쨍하네요. 나중에 길거리에 못 걸어 다니게 해드릴게요’라고. 길거리 한 번 못 걸어보자는 마음에 무조건 MBC를 택했다”라고 비화를 공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저작권자(c) TV리포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