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유라가 ‘절대’ 솔로활동 못하는 이유

김지윤 기자 2018년 6월 8일 입력

요즘은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다고 해도 솔로 활동에 대한 기회가 비교적 개방적인 편이다.

각자, 또 같이 활동하며 각자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으로 뽑아내고 있는 것.

하지만 여기 유독 ‘솔로’ 활동에 대한 두려움을 내비친 여자 아이돌이 있다. 바로 걸스데이 유라다.

유라는 과거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여자 대통령’ 안무를 멋지게 선보인 바 있다.

당시 다른 멤버들이 실수를 연발한 반면 유라가 완벽한 안무를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MC 정형돈이 “혼자만 완벽하다”라면서 “혹시 솔로욕심이 있느냐”라고 추궁했다.

하지만 유라는 “나는 솔로 못한다”라고 딱 잘라 거절했다.

알고 보니 이유가 있었다. 유라는 “노래방에서 혼자 불러봤는데 멤버들의 소중함을 느꼈다”라고 솔로 활동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힌 것.

이후에도 유라는 멤버들의 필요성을 강력어필했다.

그녀의 ‘노래’에 대한 이야기는 이후 tvN ‘인생술집’에서 다시금 언급된다.

당시 방송에서 MC 김희철과 유라에 ‘장점’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신동엽은 김희철에 대해 “희철이는 대단하다. 개그맨 출신이 아닌데 상대방을 웃기는 게 몸에 베어 있다. 머리 회전도 빠르다”고 칭찬했다.

이에 김희철은 “칭찬 알레르기가 있어서 욕이 더 편하다. 욕을 해달라”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신동엽은 “희철의 가장 큰 반전은 노래를 곧잘 한다는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전했다.

유라 역시 “완전 못하게 생겼다”며 동조했다.

신동엽은 “슈퍼주니어 데뷔하자마자 프로그램을 꽤 오랫동안 같이 했는데 희철이의 가장 큰 반전은 노래를 잘 하는 것이었다”며 “슈퍼주니어 신동의 반전은 노래를 못 하는 것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임수향은 유라를 가리키며 “유라도 랩 담당이어서 의외”라고 고백했다.

김희철은 “랩을 담당하는 건 보통 두 가지다. 랩을 아주 잘 하거나 노래를 (못 하거나)”이라고 설명하자 신동엽은 “그만, 거기까지”라며 소리쳤다.

유라는 “닥쳐”라고 자폭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동엽은 “오 방금 연기 좋았다”는 너스레로 유라를 보호해주는 센스를 발휘했다.

김지윤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tvN ‘인생술집’ 및 유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