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BJ 혼자 있는 코인 노래방 막 들어와 헌팅 시도한 남성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8일 입력
						
						

여성 BJ가 코인 노래방에서 깜짝 놀랄 만한 상황을 겪었다.

지난달 29일 BJ 유튜버 박민정은 자신의 유튜브에 야외 방송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그녀가 혼자 있던 코인 노래방 부스에 한 남성이 들어와 헌팅을 시도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영상에서 저녁을 먹은 후 종로의 한 코인 노래방으로 향한 박민정. 혼자 열창하고 있는 그녀의 노래방 부스 유리창 너머로 수상한 남자들이 기웃거리는 모습이 잡혔다. 시청자들은 이 사실을 박민정에게 알렸고, 그때 노래방 문이 열리며 한 남성이 들어왔다.

허락 없이 들어온 남성은 박민정의 옆자리에 앉았다. 그는 “밖에서 봤는데 혼자 온 것이냐”라며 “궁금해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녀가 혼자라고 대답하자 그는 “같이 노래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박민정은 그에게 “술 드셨냐”라며 “지금 방송 중이라 이거 방송에 나가는 건데 괜찮겠냐”고 물었고 이후 영상은 편집됐다.

편집자는 영상을 통해서 “본인 요청에 따라 이후 부분은 삭제한다”며 “혼자 코인노래방에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대뜸 문 열고 들어오는 건 너무 위험한 행동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술이 없던 용기를 만들어낸 것 같은데 바로 그런 용기가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방송 중이라 모든 상황이 녹화되고 있었던 것을 다행으로 여긴다”고 덧붙였다.

박민정은 남성이 나간 후 “요새 헌팅 수법이 이렇게 되느냐”고 말하며 “진짜 조심해야겠다. 어이가 없다. 정말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박민정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