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폐가 ‘곤지암’ 철거하고 새로 짓는다는 것

김지윤 기자 2018년 6월 8일 입력
						
						

우리나라에서 폐가하면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곳은 단연 곤지암 정신병원이 아닐까.

CNN에서 세계 7대 폐가로도 선정되면서 큰 주목을 받은 곤지암 정신병원은 최근 실제 영화로도 제작되면서 더욱 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제는 곤지암을 더는 볼 수 없게 되었다.

지난달 28일 우리가 알고 있는 곤지암 정신병원이 철거되었기 때문.

지난 1982년 개원했던 남양 신경정신병원은 폐원한 뒤 그대로 방치되어 귀신 들린 장소라며 곤지암 정신병원이라 불리게 되었다.

특히 미국 CNN이 세계 7대 소름끼치는 장소로 선정하면서 사람들은 공포체험을 한다며 밤낮없이 찾아오기도 하였다.

그러나 곤지암 부지를 매입하고자 하는 사람이 나타나면서 곤지암 정신병원은 우리의 기억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해당 매입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폐가에 대한 주변 사람들의 원성도 많았고 매일마다 공포체험 오는 사람들때문에 민원이 많이 들어와 철거하게 되었다” 라고 밝혔다.

이름만 들어도 공포에 휩싸였던 곤지암 정신병원이 철거되고 이 부지에는 빌라 단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왕 CNN에도 선정된거 공포체험 테마 크게 만들어서 관광객 받지”, “빌라요…?”, “이미 알려질대로 알려진 폐가인데 저기서 살 사람이 있을까”, “나같음 무서워서 절대 못살아”, “영화 곤지암을 보고나서 저기서 어떻게 살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지윤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곤지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