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차고 연행되는 사진 직접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한서희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1일 입력

빅뱅 탑과 대마초를 한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던 한서희가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1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억”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과거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그는 “누가 이 사진보고 장문복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는 글도 함께 올렸다.

최근 한서희는 인스타그램에 혜화역 시위 참석 관련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저보다 더 열심히 페미 활동을 하시는 분들께 저의 무지하고 부족한 발언으로 인해 그 분들의 행보에 민폐를 끼칠까봐 염려스러워서 당분간 페미 발언을 안하겠다고 했는데 내일이 시위 당일인데 화력이 너무 약한 것 같아서 조금이라고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내일 2차 시위입니다. 1차때 시위 다녀오고 참 느낀게 많았습니다. 울기도 많이 울었고 시위에서 목이 터져라 외치시는 여성분들을 보고 너무 감동을 받았었습니다. 1차 때 못가신 분들, 한번 가보셨으면 좋겠어요. 갔다 와보시면 너무 잘 다녀왔다고 생각이 드실 거에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와 대단하다 진짜” “범죄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고 추억이라…” “대단하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하고, 자택에서 말아 피우거나 액상으로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